Quantcast

유엔 총장, 北·中·러 등 요구에 "코로나 지원차 제재 면제 필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황선용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26일(현지시간) 국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능력을 약화시킬 수도 있는 제재를 면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앞서 북한, 중국, 러시아, 이란 등 8개국이 구테흐스 총장에게 공동 서한을 보내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제재 해제를 요구했다고 알려졌다.

유엔에 따르면 구테흐스 총장은 이날 주요 20개국(G20) 특별 화상 정상회의에서 "우리는 바이러스와 전쟁 중인데 이기지 못하고 있다"며 "사례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고 있는 만큼 세계는 팬데믹(세계적 대유행)과 싸울 전시 계획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구테흐스 총장은 이어 "국가의 팬데믹 대응 역량을 훼손할 수 있는 제재의 면제를 호소한다"고 밝혔다.

스테판 두자릭 유엔 대변인은 "사무총장이 제재 완화를 촉구했다"며 "그는 필요한 이들에게 원조를 제공한다는 면에서 이 일이 매우 중요하다고 믿는다. 제재가 일방적인 것이든 다른 형식이든, 제재 아래 있는 나라의 보건 체계를 지원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팬데믹 상황에서는 전 세계가 함께 이 문제를 해결하기 전까지는 우리 중 누구도 안전하지 않다는 점이 명백하다"고 강조했다.

미국의소리에 따르면 북한, 중국, 러시아, 이란, 니카라과, 베네수엘라, 시리아, 쿠바 등 8개국은 전날 구테흐스 총장에게 공동서한을 보내 제재 해제를 촉구했다.

이들은 서한에서 "제제는 국제법과 유엔 헌장을 불법적이고 노골적으로 위반하는 일방적이며 강압적인 조치"라고 비판하면서 제재 때문에 각국의 코로나19 대응은 물론 국가 간 공조가 어렵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제재가 코로나19 억제 노력을 저해한다며, 환자 치료에 필요한 진단키트 등 의료 물자를 효과적으로 적시에 조달하는 일에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유엔 사무총장이 불법적이고 강압적이며, 자의적인 경제 압력 수단의 완전하고 즉각적인 해제를 요청해 달라고 정중히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26일 G20 특별 화상 정상회의에서 제재가 코로나19로 인한 문제를 가중시키고 있다며, 필수품과 의료용품에 대한 제재를 유예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미첼 바첼레트 유엔 인권최고대표 역시 지난 24일 성명을 내고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북한, 쿠바, 베네수엘라, 짐바브웨 등에 대한 제재를 완화해야 한다고 요청했다.

그는 "글로벌 팬데믹 상황에서는 한 나라의 의료적 노력 저해가 우리 모두에 대한 위험을 높일 수 있다"며 "어떤 나라에서라도 의료 체제 붕괴를 막는 것이 긴요하다"고 말했다.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