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생다큐 마이웨이’ 장정구, 母 임종 못 지켜…“물질적인 것 의미없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라라 기자] ‘인생다큐 마이웨이’ 장정구가 돌아가신 부모님께 죄송한 마음을 드러냈다. 
 
지난 25일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 복싱 챔피언 장정구가 출연했다.

이날 장정구는 부모님의 임종을 지키지 못해 후회한다고 밝혔다. 그는 “운동하고 집에 오니까 아버지가 누워계셨다”며 “(어머니께) 왜그러시냐고 물었는데 벽에 부딪혔다고 하셨다”고 입을 열었다.

장정구가 “왜 병원에 안 가냐”고 물으니, 그의 노모는 “병원에서 안 받아준다”고 말했다고. 장정구는 “지금 같으면 (환자 거부는) 큰일날 일이다. 병원에서는 보니까 상황이 안 좋으니까 거부한 것 같다. 이틀 있다가 세상을 떠나셨다”고 씁쓸해했다.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방송 캡처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방송 캡처

아버지는 그렇게 장정구가 복싱을 시작하던 해에 허망하게 세상을 떠나셨다. 장정구는 “제가 엄마한테 응석을 많이 부렸다. 막내여서”라며 “엄마가 마흔 넘으셔서 태어났다. 용돈을 안주면 길바닥에 앉아서 투정을 부리기도 했다. 지금 생각하니 철이 없었구나 싶다”고 후회했다. 

장정구는 “저 서울에 있을때 (어머니가 돌아가셨다는) 소식을 듣고 부산에 내려갔다”며 한참을 말을 못이었다. 그는 “임종을 못봤다. 물질적인 것을 하는 것하고 가슴하고는 다르다”며 “아무 의미가 없다. 물질적인 것은. 어머니 집 사드리고 돈 드리면 뭐하나”고 스스로 불효자라고 자책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