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정동원, “최고의 ‘파트너’는 김호중” 발언에 장민호 충격…네티즌 “훈훈한 ‘패밀리가 떴다’ 우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미스터트롯의 맛'에 출연한 정동원이 김호중을 향한 애정을 표현했다. 이와 함께 '환상의 파트너'로 활약했던 장민호의 충격 받은 표정이 공개되는 등 관심을 끌고 있다.

지난 26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미스터트롯의 맛'에서 정동원은 '베스트 파파' 1위로 김호중을 언급했다.

이날 '미스터트롯의 맛'에서 정동원이 김호중을 언급하자 김호중과 장민호의 희비 갈린 표정이 공개됐다. 정동원은 "(김) 호중이 삼촌은 '패밀리가 떴다' 팀이다. 저를 가장 잘 챙겨줬다. 집에서도 제일 많이 잤는데, 잘 챙겨주고 고기도 사줬다. '미스터트롯' 삼촌들 가운데 제일 좋다"며 남다른 애정을 표현했다.

TV조선 '미스터트롯의 맛' 화면 캡처
TV조선 '미스터트롯의 맛' 화면 캡처

정동원의 이야기를 듣던 붐은 "고기가 운동화를 이겼다"며 장민호를 의식한 발언을 남겼다. 이에 장민호는 새침한 표정을 지으며 시선을 끌었다.

'미스터트롯의 맛' 정동원은 "'파트너' 공연은 (장)민호 삼촌이랑 했지만, 진짜 파트너는 (김)호중이 삼촌이다"라고 말해 장민호를 충격에 빠지게 했다.

또한 정동원은 2등으로 '찬또배기' 이찬원을 언급했다. 이후 3등으로 장민호를 언급했다. 장민호는 자신의 이름이 불리자 기쁨을 감추지 못하며 정동원과 포옹했다. 이 과정에서 정동원은 "(장민호 삼촌이) 냉동 삼겹살도 사줬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해당 내용 방송 이후 네티즌들은 "동원아 나도 고기 사줄게"(김****), "냉동 삼겹살이 잘못했네 ㅋㅋ 정동원 최고다"(릴****), "왜 이렇게 귀엽냐 ㅋㅋ동원이 네가 짱이다"(두****), "별 박힌 눈으로 속 깊게 이야기하네. 누구 하나 서운할까봐서.. 그나저나 호중 삼촌, 찬원이 형 경연하고 동원이 돌보고 애 많이 쓰셨네요"(UN****), "역시 '패떴' 우정. 그떄도 사이가 좋아보이더니"(야****), "뽀뽀하는 것만 봐도 애교 넘쳐요. '패떳' 팀 팀워크도 최고"(시간***)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전국노래자랑', '인간극장', '영재발굴단' 등에서 이름을 알린 정동원은 '미스터트롯'에 출연해 최종 결승 무대에까지 올랐다. 정동원은 경연 중 할아버지가 돌아가시는 등 개인적인 일을 겪고도 씩씩한 모습으로 무대에 오르며 많은 박수를 받았다. 정동원은 결승 진출자 중 최연소 참가자로 '미스터트롯'에서 최종 순위 5위를 차지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