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美재무 "코로나19 부양책 통과되면 3주 내 현금지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윤우진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미국 상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충격을 줄이기 위한 역대 최대 규모의 경기 부양 패키지 법안을 통과시킨 가운데 미국 재무장관은 법안이 하원을 통과하면 3주 내 국민에 부양 자금(relief checks)이 지급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스티므 므누신 재무장관은 26일 오전(현지시간) CNBC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하원은 27일 경기 부양 패키지 법안의 표결을 실시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전날 미 상원은 2조2000억달러(약 2700조원) 상당의 부양 법안을 통과시켰다. 880페이지에 달하는 법안은 개인에 대한 직접적인 현금 지급, 실험보험 강화, 기업 대출 및 보조금 지원, 의료비 지원 등을 포함하고 있다.

이 법은 2500억달러를 들여 소득에 따라 1인당 최대 1200달러, 부부당 2400달러를 현금으로 지급하도록 했다. 또 코로나19로 타격받은 기업 대출 지원에 5000억달러, 중소기업 대출 지원에 3500억달러가 배정됐다. 실업보험에는 2500억달러가 책정됐다.

하원에서 법안이 통과되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서명을 거쳐 곧바로 발효된다.

한편 이날 미국 노동부는 3월 셋째 주 실업수당 신청 건수가 328만3000건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일주일 만에 약 300만명의 실업자가 늘어난 셈이다.

므누신 장관은 "현재 이 수치를 말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