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맛남의 광장’ 송가인, 이상형 질문에 “잘생긴 사람 싫고 백종원처럼 남자답고 아빠같은 사람”…김희철 소유진 노래 부르며 ‘질투 폭발’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맛남의 광장’에서는 송가인이 봄동겉절이를 만들면서 이상형에 대한 답을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26일 방송된 sbs‘맛남의 광장’에서는 백종원, 김희철, 김동준, 양세형, 송가인이 진도의 파로 요리개발을 해서 '오전 미식회'를 준비 하게 됐다. 

 

sbs‘맛남의 광장’방송캡처
sbs‘맛남의 광장’방송캡처

 

송가인은 진도의 또 다른 특산물인 봄동을 이용해서 솜씨를 발휘하게 됐는데 굵은 고춧가루와 고운 고춧가루 두 가지를 섞어 눈대중만으로 뚝딱 겉절이를 만들게 됐고 멤버들은 송가인이 만든 봄동 겉절이를 맛보고 멤버들은 모두 극찬을 했다. 

또한 송가인은 김희철이 옆에 서 있자 "잘생긴 사람이 있어서 요리를 하기 힘들다"고 했고 김희철은 "칭찬인지 욕인지 한가지만 해라"고 말했다. 이에 백종원은 이상형을 물었고 송가인은 "잘생긴 사람은 싫다고 하며 남자다운 사람이 좋다"고 했다.

이에 양세형은 남자답게 물을 마셨고 김희철이 "양세형 물 마시는 거 봤냐?"라고 놀렸다 결국 송가인은 "백종원 같은 사람이 좋다"고 하자 백종원은 송가인의 요리 보조를 하며 "간장을 오다 주웠다"라고 말했다.

또 송가인의 선택을 받지 못한 김희철은 백종원의 아내 소유진의 노래를 부르면서 놀리면서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자아내게 했다. 

‘맛남의 광장’은 지역의 특산품이나 로컬푸드를 이용해 기존에 맛 볼 수 없었던 신메뉴를 개발, 휴게소, 철도역, 공항등 유동인구가 많은 만남의 장소에서 교통 이용객들에게 선보이는 프로그램이다. 

SBS ‘맛남의 광장’은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