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미스터트롯의맛' 임영웅X장민호, 콘서트 회의 중 선곡 '한 소절' 미리듣기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현우 기자]
'미스터트롯의 맛'에서 임영웅과 장민호가 콘서트 회의를 하며 선곡한 곡을 불러보였다.

TV조선 예능프로그램 '미스터트롯의 맛'
TV조선 예능프로그램 '미스터트롯의 맛'

26일 오후 10시 특별 편성 방송된 TV조선 '미스터트롯의 맛'에서는 신인선, 김수찬, 황윤성 등의 레인보우7과 TOP7이 함께 트롯맨 MT를 떠나게 됐다. 노래방 점수 내기부터 축구 게임까지 재미있게 게임들을 마친 이들은 그 다음으론 본격적으로 콘서트 회의를 진행하게 됐다.

장민호는 "혹시 평소에 해보고 싶었던 것들 있어?"라고 물었고 김경민은 "찬찬찬 해보고 싶어요"라고 얘기했다. 이어 류지광은 희망곡으로 배호, 윤수일의 노래를 얘기했다. 장민호는 "혹시 터널?"하고 물었고 류지광은 류지광만의 '동굴 느끼'가 담뿍 담긴 노래 한 소절을 선보였다.

류지광의 노래에 이찬원, 임영웅 모두 박수를 보냈다. 강태관은 반전 매력을 보여주고 싶다며 '야간 열차'를 선곡했다. 강태관의 신명나는 '야간 열차' 한 소절에 모두들 웃음을 터뜨렸다. 영상을 지켜보던 이무송과 장윤정도 즐거워했다. 영탁은 하동진의 '인연'이 희망곡이라 밝혔다.

장민호는 남진의 '젊은 초원'을 희망한다 얘기하며 한 소절을 불러보였다. 줄줄이 나오는 콘서트 플레이리스트. 나태주는 박일준의 '왜왜왜'를 골랐다. 미리듣기로 노래를 보여주려다 음을 너무 높게 잡은 탓에 "아, 이게 안 올라가네"라고 머쓱해하는 나태주에 모두들 웃어보였다. 

임영웅은 나훈아의 '세월 베고 길게 누운 구름 한 조각'이 좋다고 얘기하며 노래를 불러 보였다. 애절한 임영웅의 노래에 모두들 감탄했다. 정동원은 도미의 '청포도 사랑'을 희망했다. 김수찬은 윤승희의 '제비처럼'을 선곡하며 신나게 놀 수 있어서 하고 싶다고 전했다. 김호중은 "진짜 신기한게 어떻게 보면 몇 백곡의 노래를 시청자분들께 들려드렸잖아. 근데 아직도 또 있다는게 참. 많이 보러 와주셨음 좋겠다"고 갑작스레 홍보를 해 장민호의 웃음을 자아냈다.

해당 프로그램은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 TV조선 채널에서 방송되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