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스포트라이트’ 코로나19, 아베 일본 도쿄올림픽 연기 “확진자 50~100배 더 있을 것”…서울시, 이만희 신천지 법인 취소! 과천 성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필구 기자]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서 이만희 총회장의 신천지의 과천 성전 건축을 둘러싼 논란과 함께, 코로나19 사태에 있어 (연기가 결정된) 도쿄 올림픽 개최 등과 관련해서 수상한 대응을 해 온 일본 정부의 속내를 들여다봤다.

26일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이하 ‘스포트라이트’)에서는 “신천지 추적 5탄 - 모략성전과 일본 방역정치” 편이 방송됐다.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방송 캡처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방송 캡처

코로나19 집단감염 사태의 중심에 있는 신천지가 앞서 120억 원 성금을 제안하며 위기 탈출을 모색했으나 이는 받아들여지지 않았고, 오늘(26일) 서울시가 신천지의 법인 설립 허가 취소를 결정하기에 이르렀다.

‘스포트라이트’ 제작진은 코로나19 대처에 있어 도쿄올림픽 개최와 관련해 시종일관 수상한 움직임을 보여 온 일본 아베 정부의 속내와 함께, 과천에 성전 건축을 추진하고 있는 신천지가 이번에 성금으로 120억 원을 선뜻 내놓겠다고 할 정도로 고도성장을 이룬 그 ‘모략’의 미스터리를 함께 파헤쳤다.

전 신천지 섭외부 총무였던 김종철 씨는 “과천이 성지라고 불려지는 곳”이라고 폭로했다. 이와 관련해, 제작진은 과천 성전 건축을 공격적으로 추진해 온 신천지에 이면에 성전건축 헌금이 있음을 조명했다.

다른 한편으로는 코로나19 감염 확대를 극복하고 있어 올림픽을 무사히 예정대로 개최하겠다는 계획을 선포했던 아베 신조 총리의 바람에 대해, 일본의 몇몇 전문가들은 “(현재 확진자 수보다) 50배에서 100배는 더 있을 것”, “과학적, 의학적, 근거를 바탕으로 한 결정이 아니라는 것”이라고 입을 모아 비판했다.

JTBC 정통 탐사기획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는 매주 목요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