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토트넘 손흥민, “우리 국민 자랑스러워…서로 배려하며 힘든 시간 이겨내길“ 다음 주자로 ‘봉준호 감독’ 지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방탄소년단(BTS)의 지목을 받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의 손흥민이 코로나19(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에 맞서고 있는 국민들을 응원하는 영상 메시지를 공개했다. 손흥민은 다음 국민 응원 메신저로 영화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을 지목했다.

26일 오후 손흥민은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코로나19 국민 응원 메시지를 통해 "방탄소년단(BTS)분들 덕분에 응원의 메시지를 전달하게 됐다. 감사하다"고 입을 열었다.

해당 영상에서 손흥민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계신 모든 분들 무사히 완쾌하시길 바란다. 대한민국 의료진분들, 자원봉사자분들. 또 어려울 때 나누고 베풀 줄 아는 우리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자랑스럽다는 말씀을 꼭 드리고 싶었다"고 말했다.

손흥민 페이스북 영상 화면 캡처
손흥민 페이스북 영상 화면 캡처

손흥민은 "많은 분들의 실천으로 위험했던 순간들을 잘 극복했지만, 아직은 조금 더 노력이 필요한 상황인 것 같다"며 "우리 모두 서로를 배려하는 마음과 나를 지키는 예방 수칙을 잘 지켜서 이 힘든 시간을 잘 이겨낼 수 있었으면 좋겠다. 저 또한 여러분들과 함께 노력하겠다"며 코로나19 관련 안전 수칙 지키기를 강조했다.

이어 손흥민은 영화 '기생충'의 봉준호를 언급하며 "우리의 응원을 이어나가 주세요"라고 말했다.

지난 22일 손흥민은 방탄소년단의 코로나19 국민 영상 메시지에서 다음 주자로 지목됐다. 손흥민은 해당 영상을 게재하며 "Please, Hope everyone to be safe from COVID-19 #부탁해요봉준호감독님 #고마워요BTS #힘내라_대한민국 #힘내라_대구경북 #우리의응원을이어주세요 #코로나극복릴레이 #StayConnected #COYS #ClapForOurCarers" 등의 내용을 남기기도 했다.

최근 손흥민은 한쪽 팔이 골절되는 부상을 입고 수술을 받았다. 한국에서 골절 수술을 받고 런던으로 복귀한 손흥민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자가격리 기간을 보냈다.

현재 손흥민은 재활 훈련 등을 통해 복귀를 기다리고 있다. 그러나 현재 토트넘이 속한 EPL은 코로나 여파로 인해 리그를 중단한 상태다. EPL은 당초 4월 3일 재개 예정이었으나, 4월 30일로 한차례 연기한 상태다.

리그가 중단된 가운데 손흥민의 복귀 시점이 언제가 될지 축구 팬들의 기대과 관심이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