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드라마 '부부의 세계' 6회까지 19금 왜? "부부에 대한 많은 생각 깊은 부분까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드라마 '부부의 세계'에서 모완일 PD는 "부부에 대해 많은 생각과 이야기를 하지만, 직접적으로 다 보여주는 경우가 많이 없었던 것 같다"고 밝혔다.

26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를 통해 JTBC 새 금토드라마 '부부의 세계'(연출 모완일, 극본 주현)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모완일 PD를 비롯해 배우 김희애, 박해준이 참석했다.

JTBC 스튜디오의 첫 오리지널 금토 드라마 '부부의 세계'(연출 모완일, 극본 주현, 크리에이터 글Line&강은경, 제작 JTBC스튜디오) 측은 영국 BBC 최고의 화제작 '닥터 포스터'를 원작으로 한 드라마로 사랑이라고 믿었던 부부의 연이 배신으로 끊어지면서 감정의 소용돌이에 빠지는 이야기를 담는다. 폭발하는 애증 속에서 죽을힘을 다해 서로의 목을 조이는 부부의 치열한 세계가 밀도 있게 그려진다.

'미스티'를 통해 감정의 본질을 좇는 치밀하고 감각적인 연출을 인정받은 모완일 감독과 김희애의 만남으로 또 한 번의 신드롬을 예감케 한다. 인물의 내면을 세밀하게 짚는데 일가견이 있는 주현 작가가 극본을 집필하고, 크리에이터로 글Line 강은경 작가까지 가세해 드림팀을 완성했다. 김희애와 박해준을 중심으로 박선영과 김영민, 이경영과 김선경이 각기 다른 비밀을 가진 문제적 부부를 그린다.

김희애-
김희애-박해준 / JTBC 제공

강렬한 연기 변신을 선보일 박해준과 연타석 흥행 행진에 나서는 김영민의 존재감은 완성도에 대한 기대를 높인다. 지선우와 이태오, 고예림과 손제혁은 서로 이웃에 살며 절친하게 교류하는 부부들이다. 이태오와 손제혁이 간직한 비밀은 무엇이고, 과연 이들 부부에게 어떤 소용돌이를 몰고 올지 이목이 쏠린다. 사랑에 관한 깊이 있는 고찰로 감정의 본질과 부부의 민낯을 파헤칠 ‘부부의 세계’가 더욱 기다려진다.

모 PD는 "동서양을 불문하고 부부에 대해 많은 생각과 이야기를 하지만, 직접적으로 다 보여주는 경우는 별로 없는 것 같다. 틀에 갇혀있고 상대에겐 얕은 부분만 이야기하는데, 이를 탈피하려 했다"고 설명했다.

'부부의 세계' 제작진은 "이태오와 손제혁은 저마다의 비밀과 약점을 가지고 있다. 다르면서도 같은 면들을 가진 두 사람의 관계성이 현실적이면서도 흥미롭게 그려진다. 탁월한 연기력을 가진 박해준과 김영민의 시너지도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

김희애는 "가정의학과 의사고, 박해준과 부부로 나오는데 너무 사랑해서 사랑의 끝까지 가보는 역할"이라며 "처음에는 해낼 수 있을까 생각할 정도로 감정 기폭이 셌다"고 소개했다.

이어 작품 선택 이유로 "가장 먼저 감독을 믿었다. 또 원작을 봤는데 굉장히 끊지 못하게 하는 매력이 있더라. 한국 드라마로 만들어질 때 어떨까 궁금했는데 대본을 본 순간, 영국 드라마인지 느끼지 못할 정도로 한국화 돼 있었다"며 "숨을 쉴 수 없을 정도로 몰아치는데, 할 수 밖에 없게 만드는 대본이었다"고 했다.

박해준은 찰나의 배신으로 늪에 빠진 지선우의 남편 이태오 역을 연기한다. 감정적이고 즉흥적이지만 유약함 마저 로맨틱한 인물. 서로가 전부였던 지선우와 이태오가 운명의 수렁에 빠지면서 부부의 민낯이 거침없이 드러난다.

"원작을 보고 '괜히 봤다' 싶었다"고 운을 뗀 박해준은 "큰 부담을 안고 시작했다. 작품을 너무 하고 싶은데 내 능력이 모자랄 것 같은 생각이 들어서 도망가고 싶었다. 지금와서 생각해보면 하길 잘했다는 생각이 든다. 배우 생활하면서 '평생 경험할 수 있을까' 할 정도의 감정을 만나게 되니까 좋았다"고 이야기 했다.

한편 JTBC 새 금토드라마 '부부의 세계'는 '이태원 클라쓰' 후속으로 오는 27일 금요일 오후 10시 50분에 첫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