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유럽 여행' 청주 20대 환자 아버지도 확진…접촉자 없어(종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최현우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유럽 여행을 다녀온 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린 20대 대학생의 아버지가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청주 11번째, 충북 41번째 확진자다.

26일 충북도에 따르면 청주시 흥덕구에 사는 A(61)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이날 확진자로 분류된 대학생 B(21)씨의 아버지다. A씨는 기침과 발열(37.4도) 등의 증상을 보여 흥덕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체를 채취, 이날 오후 4시50분께 '양성'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청주의료원에서 격리 치료할 예정이다.

그는 증상 발현일 전날 아들의 검사를 위해 선별진료소를 찾은 뒤 약국 1곳을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다. 당시 A씨와 약사 모두 마스크를 착용해 밀접 접촉자로 분류되지 않았다.

A씨의 아들 B씨는 지난 10일부터 20일까지 프랑스와 영국을 여행한 뒤 21일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했다. 이후 25일 항공기 동승자의 확진 판정에 따라 흥덕보건소에서 검체를 채취, 이튿날 오전 2시30분께 '양성' 판정을 받아 청주의료원으로 이송됐다.

B씨는 귀국 후 스스로 자가격리 조치를 이행해 접촉자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청주에서는 지난달 22일 이후 11명의 확진자가 나와 8명이 완치됐다.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