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영화 ‘패왕별희 디 오리지널’, 재개봉 5월로 변경…‘코로나 확산-사회적 거리두기 강화’가 이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영화 '패왕별희 디 오리지널'이 결국 개봉을 연기했다. '패왕별희 디 오리지널'은 오는 5월 개봉될 예정이지만 구체적인 개봉일은 확정되지 않았다. 개봉일 변경 이유는 코로나19(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때문이다.

26일 오후 영화 '패왕별희 디 오리지널' 측은 "오는 4월 1일 개봉 예정이었던 '패왕별희 디 오리지널'이 코로나19의 세계적인 확산에 따라 부득이하게 연기됐다"는 소식을 전했다.

이날 '패왕별희 디 오리지널' 측은 계획대로 개봉을 추진하기에는 무리가 있다고 판단했다며 양해를 부탁했다. 동시에 "정부의 '15일간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됨에 따라 주요 극장도 잠정 폐쇄되는 상황 속에서 만일의 피해를 방지하고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영화 '패왕별희 디 오리지널'
영화 '패왕별희 디 오리지널'

'패왕별희 디 오리지널'는 5월 개봉할 예정이다. 그러나 구체적인 개봉 일정을 확정되지 않았다.

같은날 '패왕별희 디 오리지널' 측은 오는 27일 예정돼 있던 언론배급 시사회 일정도 취소됐다는 소식을 전했다. 변동된 언론 시사회 일정 역시 구체적으로 전해지지 않았다.

같은날 메가박스 측은 문자메시지 발신 등을 통해 '패왕별희 디 오리지널' 개봉 취소 사실을 알리며 양해를 부탁하기도 했다.

영화 '패왕별희'는 지난 1993년 개봉했던 영화다. 이번 '패왕별희 디 오리지널'은 기존 영화의 확장판이다. 故 장국영 사망 17주기를 맞아 오는 4월 1일 재개봉 예정이었던 '패왕별희 디 오리지널'이 코로나 여파로 개봉이 5월로 미뤄지게 되며 팬들의 아쉬움이 더해지고 있다.

개봉 당시 영화 '패왕별희'는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 골든 글로브 외국어 영화상 등 해외 유수 영화제에서 7관왕을 차지하며 중화권 영화 흥행을 이끈 대표적인 작품이다. 이 작품을 통해 장국영을 비롯해 장풍의, 공리 등이 세계적인 주목을 받기도 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