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부산진구, 재난지원금에 이어 청년긴급수당 지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김광희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부산 부산진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위기에 직면한 서민들을 지원하고 침체된 지역 경기를 부양하기 위해 재난지원금을 지급하기로 한데 이어 청년들을 위한 긴급수당도 지급할 계획이라고 26일 밝혔다.

서은숙 부산진구청장은 이날 민생안정을 위한 예산 편성을 밝히면서 청년들을 위한 긴급수당 지급도 알렸다.

서 구청장은 "코로나19 사태에 대응하기 위한 원포인트 추경에서 청년미래기금 2억원을 편성해 청년 400명에게 50만원씩 지원하겠다"면서 "청년긴급수당은 모든 주민들에게 지급하는 재난지원금과 별개로, 중복 수급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지원대상은 코로나19 사태로 시간제, 단기, 아르바이트 등 일자리를 잃은 만18~39세 사이의 부산진구 청년이다.

지급 기준은 중위소득 120% 이하의 청년이며, 구는 오는 4월 9일부터 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 신청을 받아 소득수준과 근로기간 등을 반영해 대상자 400명을 선정할 계획이다.

구는 지난 18일 '제2회 부산진구 청년미래기금운용심의위원회' 서면 심의를 개최해 관련 사안에 대한 의결을 받았다고 전했다.

앞서 부산진구는 재정안정화기금 등 모든 가용재원을 활용해 230억원 수준에서 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한 민생안정 예산을 편성, 지역 주민 36만명 모두에게 1인당 5만원씩 재난지원금을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재난지원금은 오는 4월 9일부터 주소지 주민센터 또는 홈페이지를 통해 접수할 예정이며, 세대원 중 대표 1명 또는 각 세대원이 개별 신청 가능하다. 지급 방법은 신청한 계좌로 입금하는 방식으로 현금을 지급한다.

구는 의회와 협력해 관련 예산집행을 위한 추경을 최대한 앞당겨 진행할 예정이다.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