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고교생이 친구 엄마 승용차 몰다가 사고…2명 경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임준호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부산에서 고등학생이 친구 엄마의 승용차를 무면허로 몰다가 주차된 대형 화물차를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

26일 금정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께 금정구 노포화물공영차고지에서 프라이드 승용차가 주차된 대형 화물차 2대를 잇달아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승용차에 동승한 고교생 2명이 다쳤고, 화물차와 승용차 등 차량 3대가 파손됐다.

사고 승용차 운전자는 고교생으로, 무면허로 친구 엄마의 승용차를 몰래 운전하다가 사고를 낸 것으로 보인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이들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경위를 조사 중이다.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