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양치승 관장 갑질 루머로 고생한 사연 직접 언급→사과…전현무 "현명한 대처였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양치승 관장에 대한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최근 방송된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 "예전에 있던 일이 최근에 이슈가 돼 죄송하다"고 말문을 열었다.

얼마 전 헬스장을 운영하는 양치승 관장은 임금 체불과 욕설, 협박 등의 논란에 휩싸였다.

당시 양치승 관장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해명한 뒤 자신에게 용서를 하러 체육관을 찾아온 작성자를 만나 용서를 했다는 사실이 알려진 것.

양치승 /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방송캡쳐
양치승 /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방송캡쳐

이를 듣고 전현무는 "대처를 정말 유쾌하고 현명하게 했다"고 전했다.

이에 양 관장은 SNS에 공개한 사진에 대해 "사과를 하러 왔을 때 그 친구들 몸을 보니까 하체가 너무 부실했다. 운동도 하고 밥도 먹으면서 해프팅이 아무것도 아니라는 걸 보여주고 싶었다"며 "앞으로 이런 실수를 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양치승 관장과 근조직 멤버들은 동료인 김성수의 고향 거제도로 떠났다.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는 매주 일요일 오후 5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