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플레이어 시즌2’ 정혁, 배구선수 김요한 엉덩이스파이크에 ‘충격’…‘예능신 등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지형 기자] ‘플레이어 시즌2’ 정혁이 배구선수 김요한에게 엉덩이를 맞고 충격에 빠졌다.

지난 21일 방송된 XtvN ‘플레이어 시즌2’에서는 마이플레이어 편으로 ‘마이리틀텔레비전’을 패러디했다.

이날 이수근 팀에 등장한 김요한은 1: 4 배구 시합에서 멤버들의 고군분투에도 거뜬하게 우승하며 상품으로 전복을 얻었다. 이용진은 애써 “졌잘싸! 졌지만 잘 싸웠다”라고 말했다.

XtvN ‘플레이어 시즌2’ 방송 캡처
XtvN ‘플레이어 시즌2’ 방송 캡처

이를 들은 장동민은 “졌잘싸같은 소리하네”라고 말해 폭소케 했다. 패한 이용진, 정혁, 이진호, 이수근 중 벌칙을 받을 멤버들을 김요한이 뽑았다.

당첨된 정혁은 시청자들의 댓글에 의해 엉덩이 스파이크 벌칙을 받게 됐다. 벌칙 소식에 늘어나는 시청자로 이수근 팀의 환호성이 이어졌다.

둔탁한 소리를 자랑하며 벌칙을 수행한 정혁은 아픔에 말을 잇지 못했다. 잠시 네트에 전복을 올려둔 것이 정혁에 의해 엎어지면서 시청자들은 “전복이 전복됐다”며 댓글 센스로 웃음을 안겼다.

이날 김요한 외에도 허영지, 허성태, 허선행, 박정우 등 많은 게스트가 출연해 분장, 벌칙을 함께 하면서 의외의 웃음으로 이목을 끌었다.

XtvN ‘플레이어2’는 진화된 롤플레잉 버라이어티이며 지난 21일 총 8부작으로 종영됐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