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정세균 총리 "코로나19 경제위기, 골든타임 안 놓치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김윤교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정세균 국무총리가 경제단체 대표들을 만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제 위기 극복에서 골든타임을 놓치지 않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26일 오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5대 경제단체 대표들과 간담회를 가져 코로나19 관련 어려움을 청취하고 경제 위기 극복 및 경제 활력 회복 방안을 논의했다.

정 총리는 "코로나19 확산으로 경제 상황이 어렵고 앞으로도 결코 낙관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과거엔 내수가 어려우면 수출 등으로 만회할 수 있었지만 지금은 세계 주요 시장 소비와 생산, 교역 활동 등이 얼어붙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기업에 오래 있었던 사람으로 지금 상황이 얼마나 어려운지 잘 알고 있다"며 "미증유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속도와 과단성이 필요하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골든타임을 놓치지 않기 위해 관련 정책을 집중 추진해 기업의 어려움이 적시 해소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과거 어느 때보다 정부와 경제계, 국민들이 합심해 위기를 이겨내야 한다"며 "정부가 최선을 다할 테니, 기업도 함께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와 함께 "방역에 이어 경제에서도 위기를 모범적으로 극복한 사례가 될 수 있길 희망한다"며 "앞으로도 경제계와 지속 소통하겠다"고 전했다.

간담회에는 대한상공회의소 박용만 회장, 한국무역협회 김영주 회장, 중소기업중앙회 김기문 회장, 한국경영자총협회 손경식 회장, 한국중견기업연합회 강호갑 회장 등이 참석했다.

경제단체장들은 어려운 기업 신속한 유동성 공급, 고용유지지원금 등 지원 확대, 근로시간 유연성 확보, 소상공인 사회보험료 한시 전액 지원 등을 요청했다.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