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경기북부경찰청, 디스코드 앱 통한 성범죄 전담수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윤우진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경기북부지방경찰청이 최근 텔레그램을 이용해 활동하던 ‘박사방’, 'n번방‘ 회원들이 디스코드 앱으로 이동하고 있다는 첩보에 대응해 전담수사에 나선다.

26일 경기북부지방경찰청에 따르면 경기북부경찰청은 본청과 각 지방청에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대가 설치됨에 따라 역할을 분담해 디스코드 앱을 통한 디지털 성범죄 수사를 전담할 예정이다.

디스코드는 게이머들이 익명으로 자주 이용하는 음성 및 텍스트 채팅 앱으로, 최근 이 앱을 활용한 미성년자 성착취 영상 유통 사례가 포착돼 경찰이 수사에 나서기도 했다.

특히 최근 ‘박사방’과 ‘n번방‘에서 활동하던 인원들이 텔레그램 대신 디스코드로 이동하고 있다는 이야기도 나오고 있어 그동안 경찰도 상황을 예의주시해왔다.

경찰은 서버 위치를 확인할 수 없는 텔레그램과 달리 디스코드 앱 업체는 미국에 기반을 둔 업체인 만큼 미국 관련기관의 협조를 받으면 업체로부터 수사 협조를 받을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경기북부지방경찰청 관계자는 “아직 정식으로 할당이 되지는 않은 상태지만, 각 지방경찰청별로 역할을 분담해 디지털 성범죄에 대응하면서 디스코드 앱을 맡을 예정”이라며 “자세한 부분은 추가적인 회의를 통해 결정할 예정으로, 아직 구체적인 방안은 나온 게 없다”고 밝혔다.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