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실신해 경북대병원 실려간 권영진 대구시장 의식 되찾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강건우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26일 과로와 스트레스로 의식을 잃고 쓰러져 경북대병원 응급실로 이송됐던 권영진 대구시장이 의식을 되찾았다.

26일 대구시와 시의회 등에 따르면 권 시장은 이날 오후 2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예산안 처리를 위해 시의회 제273회 임시회에 참석했다.

이날 오후 3시30분께 임시회가 끝난 뒤 본회의장을 빠져 나가던 권 시장은 더불어민주당 소속 이진련(비례) 시의원과 코로나19 긴급 생계자금 지급 문제를 두고 설전을 벌였다.

이 의원은 권 시장에게 "긴급 생계자금을 왜 현금으로 지원하지 않느냐"고 따졌다. 권 시장은 "제발 이러지 마세요"라고 대응했다.

이후에도 이 의원의 항의가 계속되자 권 시장은 갑자기 오른손으로 머리를 잡은 채 뒤로 넘어졌다.

뉴시스 제공
권 시장은 실신 직후 직원에게 업혀가면서도 "난 괜찮아, 괜찮아"라는 말을 반복했다.

권 시장은 이날 참석한 임시회에서도 계속 눈을 감고 있는 등 극심한 피로감을 보이기도 했다.

권 시장은 공무원의 등에 업혀 시청 시장실에 옮겨진 뒤 긴급 출동한 119구급대에 의해 경북대병원 응급실로 옮겨졌다. 이때까지 권 시장은 의식을 찾지 못했다.

병원 응급실에 입원한 권 시장은 의식을 되찾으나 병원 측은 만일의 상황에 대비해 자기공명영상(MRI) 검사 등을 실시했다.
뉴시스 제공
경북대병원 관계자는 "여러 가지 검사를 한 뒤 상태를 보고 퇴원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구시는 오는 27일 예정된 코로나19 정례브리핑을 채홍호 행정부시장이 대신 하기로 했다.

시 관계자는 "권 시장이 병원에 입원한 관계로 내일 브리핑은 행정부시장이 대신 하기로 했다"며 "병원에 이송된 권 시장은 현재 의식을 회복했다"고 말했다.

특히 권 시장은 이날 오전 브리핑에서 "제가 사람이 부족해서 그렇다. 몸도 거의 한계에 와 있다"며 "34~35일째 야전침대에서 지내다보니 정신적으로 많이 피곤하다. 제가 많이 부족해서 그렇다고 이해해 달라"며 전날 임시회 장을 말 없이 떠난 것에 대해 사과했다.
뉴시스 제공
이후 권 시장은 임시회에 참석해 "어제 잠시 자리를 떴나보다"라며 "너무 어지럽고 구토가 나와 앉아 있을 수 없었다. 의장에게 양해 못해 죄송하다. 이점 양해 바란다"고 의원들에게도 사과했다.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