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코로나19 고통 분담' 이용섭 광주시장 급여 30% 기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민철용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이용섭 광주시장은 2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들과 고통을 나누기 위해 4개월분 급여의 30%인 1200만원을 광주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부했다.

이 시장은 이날 오후 광주시청 접견실에서 한상원 광주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에게 기부금을 전달했다.

이 시장은 매달 급여의 30%를 4개월 동안 기부할 계획이었으나 고통을 겪고 있는 시민들에게 조금이라도 빨리 전달될 수 있도록 4개월분을 미리 기부했다.

이에 앞서 이 시장은 코로나19로 고통받는 대구 환자들을 위해 가장 먼저 ‘병상연대’를 제안하는 등 위기의 순간에 솔선수범의 리더십을 보여주고 있다.

이용섭 시장은 "시민들께서 보여주신 십시일반의 힘과 지혜는 코로나19 사태의 종식을 앞당기고 우리 사회가 다시 일어서는 원동력이 될 것이다"며 "더욱 비상한 각오로 물샐 틈 없는 지역 내 방역안전망을 갖춰 지역사회 감염을 차단하고 촘촘한 경제안정시스템을 구축해 시민의 건강과 서민경제를 동시에 지켜내겠다"고 강조했다.

이 시장이 기부한 급여는 광주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전달돼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재난 취약계층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쓰일 예정이다.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