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시흥시, 소상공인 2만5000여명 대상 100만원 지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장혜숙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경기 시흥시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위축된 지역 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임시직 근로자 2만5000여명을 대상으로 1인당 100만원의 긴급생활안정 자금을 지급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를 위해 시는 이번 추경에서 재난관리기금 100억 원과 국·도비보조금 289억 원, 순세계 잉여금 281억 원 등 모두 670억원을 긴급 편성했다. 이 예산 중에 일정 액수로 긴급생활안정자금으로 지급하는 것이다.

지원대상은 매출액이 작년 기준 3억 원 이하이고, 전년 3월 대비 20% 이상 감소한 소상공인과 기준중위소득 100% 이하인 시민 중에서 코로나 여파로 일시적으로 소득이 감소한 시간강사, 시간제 근로자, 대리기사 등 임시직 근로자이다.

시는 이를 통해 총 2만 5000여 명이 지원을 받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지원금은 지역화폐로 지급된다.

시는 또 위기 상황에 따른 긴급복지 지원사업으로 13억 원을 편성해 사각지대에 놓인 저소득 위기가정에 123만 원을 지원하고, 일자리드림 사업에 25억 원을 투입해 700여 명의 공공형 일자리를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1인당 최대 300만 원까지 지원하는 ‘시흥형 일자리 은행제’에 31억 원을 편성해 소상공인의 인건비 부담을 덜어준다는 의지다.

이와함께 시는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전통시장 및 상점가 활력 마케팅 사업으로 개소 당 1억 원 이내 지원과 시흥화폐 시루 1100억 원 확대 발행, 소상공인 특례보증 이차보전 2% 지원, 중소기업육성자금 이자보전 3% 지원 등도 확대 추진한다.

특히 시는 코로나19로 생계에 직접적인 타격을 받은 시민과 취약계층 지원도 확대한다.

저소득 가구에 최대 60만 원을 지급하는 한시적 생활 지원을 통해 9833가구에 총 59억 원을 지원하고, 버스 종사자의 고용안정을 위해서 16억 원을 투입해 비수익 노선에 대한 운영 보조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취약계층 생계지원을 위해서는 어르신 무료급식 대체식 전환 및 배달을 지원하고, 어린이집 300개소를 대상으로 개소 당 130만 원의 한시적 운영비를 지원한다.

이번에 제출한 긴급 추경 예산안은 다음달 1일 제274회 시흥시의회 임시회에서 심의.의결을 거쳐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임병택 시흥시장은 “이번 추경을 통해 '경기도형 재난기본소득'을 통한 보편적 지원과 연대하고, 코로나19로 더 큰 어려움에 부닥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에게는 선택적 지원으로 실질적인 보탬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시흥시는 어떤 상황에서도 시민 안전과 생명을 지키기 위해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