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크리스탈 파이트·스윙글즈, 6월 내한공연도 무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장민준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여파로 해외 팀의 내한공연이 잇따라 무산되고 있다. 3월과 4월뿐 아니라 5월과 6월 내한공연에도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

LG아트센터는 26일 홈페이지에 "콤파스(CoMPAS)20 프로그램으로 예정이었던 크리스탈 파이트의 '검찰관'과 '스윙글즈'의 내한이 코로나 19 확산에 따른 여파로 취소됐다"고 공지했다.

'발레계의 아카데미'로 통하는 '브누아 드 라 당스' 안무가상과 세 차례의 '올리비에 어워즈' 수상자이자, '현재 세계에서 가장 사랑 받는 안무가'로 손꼽히는 크리스탈 파이트는 5월 22~23일 첫 내한, 니콜라이 고골의 동명의 원작을 무대화한 '검찰관'을 선보일 예정이었다.

50년 넘게 활동해온 영국의 아카펠라 그루 '스윙글즈'는 6월21일 히트곡과 클래식, 팝, 재즈 등 다양한 장르를 선보일 계획이었다.

이와 함께 LG아트센터는 5월19일 예정한 러시 아워 콘서트 '김성현의 모차르트 탐구생활'도 취소했다.

앞서 LG아트센터는 4월 3~4일 밀로 라우 연출 '반복-연극의 역사', 5월 13~17일 에이프만 발레 '카라마조프가의 형제들' & '안나 카레니나' 공연을 취소했다.

LG아트센터는 "취소된 공연 중 일부 공연은 내년 내한 일정을 재협의 중에 있으며, 향후 관객 여러분을 다시 뵐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