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부산시와 구·군, 재난기본소득-긴급생계비 잇달아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수혁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경제적 어려움에 처한 주민의 생활안정과 침체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부산지역 구·군들이 잇달아 지역 주민에게 긴급생활지원금을 지급키로 했다.

부산 동구와 동구의회는 재난 긴급생활지원금 40억원을 편성해 전 주민들에게 지급하기로 했다고 26일 밝혔다. 동구는 현 인구 8만9000명 중 부산시와 구·군에서 지원하는 소상공인을 제외한 8만여명에게 5만원씩 지급할 예정이다. 이번 긴급생활지원금은 지급일로부터 3개월이 지나면 소멸하는 지역화폐로 지급해 지역 내 소비효과와 재정투입 효과를 극대화한다는 계획이다.

기장군은 오규석 군수 가족을 제외한 모든 군민들에게 1인당 10만원씩 총 167억원 상당의 재난지원금 지원한다. 이번에 지원 대상은 16만6000여명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 부산진구는 재정안정화기금 등 모든 가용재원을 활용해 230억원 규모의 민생안정 예산을 편성, 지역 주민 36만명 모두에게 1인당 5만원씩 재난지원금을 지급한다. 수영구도 총 재원 88억원을 확보해 구민 17만6000명에게 1인당 5만원씩의 긴급생활안정자금을 추가 지원할 예정이다.

부산시는 코로나19 여파로 고사위기에 몰린 지역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위해 총 1856억원 규모의 긴급 재정지원 계획을 마련, 내달 6일부터 신청을 받아 소상공인·자영업자 18만8000여명에게 100만원씩 일괄 현금으로 지급할 계획이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기본소득 성격의 보편적 지원은 중앙정부가 추진하고, 지역의 상황을 반영한 맞춤형 지원은 지방정부가 병행 추진함으로써 위기를 극복하자"는 쌍끌이 민생지원전략을 정부 측에 요청하고 있다.

한편 부산지역 사회복지기관들의 연대조직인 부산사회복지직능단체연대는 26일 성명을 내고 부산시와 정부를 향해 재난 기본소득을 지급할 것을 요구했다.

직능단체연대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일반 시민들에게도 실질적 도움이 될 수 있는 '재난 기본소득'의 조속한 도입과 지급을 촉구했다.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