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SH에너지화학 폭발사고 노동자, 20일만에 사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장혜숙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전국플랜트건설노동조합 전북지부는 26일 논평을 통해 "사고책임 회피하는 SH에너지화학 규탄한다"면서 유가족에게 사죄하고 피해배상을 하라고 촉구했다.

노조에 따르면 지난 6일 오전 11시30분께 SH에너지화학 군산공장에서 정기보수(TA) 공사 중 폭발사고가 발생해 공사업체 노동자 3명이 전신에 65% 화상을 입는 등 중대재해 산재사고가 발생했다.

사고발생 후 화상전문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A씨(50)가 25일 오후 6시30분께 사고발생 20일 만에 사망했다.

노조는 "SH에너지화학이 재해자와 가족에 대한 진심 어린 사죄와 화상 치료로 산재 적용이 안 되는 비급여 비용 등의 병원비 지불과 피해배상을 촉구하고 있으나 폭발사고 원인에 대한 결과가 나오지 않았다는 이유로 면담을 미루고 있다"면서 "이는 반노동·반인권적 행태"라고 주장했다.

또 "고용노동부는 특별근로감독을 철저하게 진행해 산업안전보건법에 따라 책임자들을 엄정하게 처벌하여야 한다"고 요구했다.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