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강남구, PC방·노래방 등 자발휴업시 최대 100만원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박동현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서울 강남구(구청장 정순균)는 기초지자체 최초로 관내 PC방·노래연습장 등 다중이용시설 사업주가 내달 5일까지 자발적으로 휴업할 경우 지원금을 최대 100만원까지 지급한다고 26일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조기 종료를 위해 다중이용시설의 '사회적 거리두기'를 유도하고 정부의 강력한 영업중단 권고로 경영난을 겪고 있는 자영업자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함이다.

지원 대상은 게임시설제공업 170곳, 노래연습장 270곳, 체육시설업 450곳, 클럽 6곳 등 896곳이다. 시설당 하루에 10만원씩 최대 10일까지 지원된다. 최소 8일 이상 휴업해야 한다.

구는 이날부터 관내 다중시설을 직접 방문해 사업주를 대상으로 현장에서 접수 중이다. 사업주나 대리인은 29일 오후 6시까지 문화체육과(02-3423-5953, 5943)로 방문해 접수할 수 있다.

휴업에 참여하는 업체를 최소 3회 이상 불시 방문해 영업행위가 적발되면 지원대상에서 제외된다.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