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코로나19 확진자 이동동선 실시간 분석, 실현 가능할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강건우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역학조사 지원시스템이 26일부터 정식 운영된다. 이번 시스템 운영으로 확진자의 이동동선과 시간대별 체류지점, 대규모 발병지역 등이 실시간으로 분석될 것으로 예고된 가운데 그 실현 가능성에도 관심이 쏠린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부본부장(국립보건연구원장)은 26일 오후 진행된 정례브리핑에서 "방대본에서는 질병관리본부, 국토교통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함께 코로나19 역학조사 지원시스템을 오늘부터 정식으로 운영한다"며 "이 시스템은 빅데이터의 실시간 분석을 가능하게 하는 것으로, 확진자의 이동동선과 시간대별 체류지점을 자동으로 파악할 수 있기 때문에 대규모 발병지역을 분석해 지역 내 감염원을 파악한다든지 다양한 통계분석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역학조사 지원시스템은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감염병예방법)'에 따른 역학조사 절차를 자동화하는 시스템이다. 국토부가 기존에 대규모 도시데이터를 수집·처리하기 위해 활용하고 있는 스마트시티 연구개발 기술을 적용해 개발했다. 이 시스템은 이날부터 국토부에서 질본으로 이관되고 경찰청, 여신금융협회, 3개 통신사, 22개 신용카드사 간 협력체계를 구성해 본격적으로 운영된다.

이번 코로나19 역학조사 지원시스템은 국토부가 앞서 활용하고 있던 스마트시티 연구개발 기술이 있었기 때문에 보다 빨리 운영될 수 있었던 것으로 분석된다. 이 시스템은 평균 24시간 가량 소요되던 역학조사 분석 시간을 10분으로 대폭 줄여 역학조사 업무 부담을 낮추는 효과를 낼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기존에는 코로나19 확진자 정보수집과 분석 시 질병관리본부를 지원하는 28개 기관 간 공문 작성, 유선연락 등의 과정이 대부분 수작업으로 이뤄져 왔다. 이에 따라 코로나19 상황 초기에 확진자 이동동선을 파악하는 데 평균 24시간 가량이 소요됐다.

하지만 이를 스마트시티 기술 시스템으로 전환함에 따라 코로나19 확진자 정보 취득의 신속성과 정확성을 높일 수 있게 됐다. 이를 통해 코로나19 상황 초기에 평균 하루 이상이 소요됐던 이동동선 도출 등 역학조사 분석 시간은 10분 이내로 줄어들 전망이다.

또한 이 시스템을 통해 빅데이터의 실시간 분석이 가능해져 확진자 이동동선과 시간대별 체류지점을 자동으로 파악할 수 있게 되고, 대규모 발병지역을 분석해 지역 내 감염원 파악 등 다양한 통계분석도 가능해진다. 이에 따라 역학조사관의 업무 부담이 경감되고, 대규모의 확진자가 발생하는 경우에도 보다 민첩하게 대처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19 역학조사 지원시스템 운영을 위해 필수적인 개인정보 활용에 대한 근거 규정도 있다. 이 시스템에서 확진자들의 개인정보를 활용하는 것은 감염병예방법에서 감염병 위기상황에서 정확한 역학조사를 위해 공공이 개인정보를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규정에 근거한다.

이 제도는 2015년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 이후 정확한 역학조사 필요성에 따라 국회의 법률개정을 통해 마련된 것으로 이번 코로나19와 같은 감염병 예방을 위한 예외적인 경우에 한해 관계기관의 협조와 승인 절차를 거쳐 개인정보를 활용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이에 따라 정부는 코로나19 역학조사 지원시스템을 통해 개인정보를 활용하면서도 안전하게 관리할 수 있도록 정보취득 대상을 최소화하고, 취득 절차를 엄격하게 운영할 방침이다.

역학조사관이 추가적인 정보가 필요하다고 판단한 확진자 등에 한해서만 관계기관에게 개인정보 제공을 요청하며, 위치정보의 경우 경찰청의 확인 및 승인절차를 추가적으로 거치게 된다.

시스템 및 정보 접근은 필수 최소인원에 한해서만 허용하고 담당자의 역할에 따라 권한도 엄격하게 구분했다. 정보의 열람과 분석은 질병관리본부와 지자체 역학조사관만 가능하며 다른 정부기관은 일체의 접속 및 활용이 불가능하도록 설계됐다.

전산 해킹 등을 방지하기 위해 외부의 접근이 어렵도록 전용망으로 운영되며 2중 방화벽과 철저한 로그인 관리 등 전산보안 기술을 적용했다. 시스템 접속과 정보열람 등 모든 기록은 자동 저장된다.

정부는 감염병 위기대응 단계를 고려해 이 시스템을 한시적으로 운영하며, 코로나19 상황이 종료되는 즉시 개인정보를 파기할 예정이다.

국토부·과기정통부·질병관리본부는 이 시스템을 이번 코로나19 대응에 적용·지원하면서, 앞으로도 감염병 역학조사 지원을 위한 협업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본부장은 "전 부처적 협조로 구축된 역학조사 지원시스템을 효율적으로 활용해 신속·정확한 역학조사가 이뤄질 수 있도록 추진해나가면서, 개인정보 관리에도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