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비대면 원격교육 선도 367개교 운영, 학습공백 차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임준호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경기도교육청은 감염병 확산 등으로 대면 학습을 할 수 없는 상황에 대비하는 선제 대응방안 마련을 위해 원격교육 선도학교 367곳을 운영한다고 26일 밝혔다.

개학 예정일인 다음 달 6일 이후 지역이나 학교에서 확진자가 나오는 등 대면 학습을 할 수 없는 상황이 벌어지면 학습 공백 최소화를 위한 조치와 지원이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도교육청은 학습 공백 최소화를 위해 원격교육 선도학교인 ‘함께’ 학교, ‘먼저’ 학교 운영을 희망하는 초등학교 148개, 중학교 112개, 고등학교 107개 등 367개 학교를 원격교육 선도학교로 지정하고 현재 운영하고 있는 ‘우리집 온라인클래스’에 더욱 체계를 갖춰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도교육청은 운영에 차질이 없도록 선도학교 교사들에게 SNS 소통 등을 통해 비대면 학습 상황에서의 학년·학급별 주간 시간표 운영, 학습 출결 관리, 원격교육 참여가 어려운 학생 지원, 보충학습 계획, 학생 상담과 생활교육 등 예상되는 문제점과 해결 방안을 논의하고 개학 이후 상황에 적극 대비하도록 안내했다.

원격교육 선도학교 학생들은 학교에서 안내하는 학습 계획에 따라 쌍방향 실시간 수업, 단방향 학습 콘텐츠 활용 수업, 과제형 수업 등으로 학습을 하고 교사와 소통하며 학습관리와 출석 관리를 받게 된다.

황미동 도교육청 학교교육과정과장은 “원격교육 선도학교 운영은 비대면 원격교육 상황에서 학습 공백을 최소화하는 방안이 될뿐 아니라 미래 교육의 방향성을 제시하게 될 것”이라며 “비대면 원격교육이 활성화되기 위해서는 학교의 모든 교사가 함께 고민하고 노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도교육청은 학교별로 원격교육 대표교사 한 명을 선정하고 이들이 경기도 커뮤니티에서 정보를 공유받아 교내 다른 교사들의 원격교육을 지원하도록 했으며, ‘경기 교사온’ 온라인 사이트를 통해 교사들이 온라인 학습 도구 활용을 쉽게 따라할 수 있도록 안내했다.

또 지역 온라인 학습 지원단을 구성해 학교·교사별 온라인 학습관리 사례 발굴과 지속적인 공유 활동으로 비대면 원격교육 역량 지원을 위해 적극 나선다는 방침이다.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