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진안의료원에서 치료받은 대구 경증환자 5명, 완쾌-퇴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조민재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전북 진안의료원에서 입원·치료를 받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5명이 완치돼 고향으로 돌아갔다.

진안군은 지난 14일 대구에서 이송된 코로나19 경증 환자 13명 중 5명이 입원치료 시작 10일 만에 완치돼 퇴원하게 됐다고 26일 밝혔다.

이들은 23일 검체채취를 통한 코로나19 검사에서 모두 음성 판정이 나왔다. 24시간 후 2차 검사에서도 음성으로 도출됐다. 진안의료원은 의료진의 판단에 따라 완치판정과 함께 모두 퇴원조치를 결정했다.

대구 퇴원환자 A씨는 "코로나19 확진 후 힘든 상황이었지만 대구와 거리도 가깝고 청정 진안군에 와서 빨리 완쾌돼 돌아가게 돼 기쁘다"며 "진안의 온정의 손길과 치료에 정성을 다해 준 진안군의료원에 깊이 감사하다"고 말했다.

나해수 진안군수 권한대행은 "청정 진안고원에 와서 건강한 모습으로 퇴원하게 돼 군민과 함께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입원 중인 환자들도 하루빨리 완쾌돼 가족의 품으로 돌아가길 기원한다"고 했다.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