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기재부, WB 도움 요청에 '코로나19 격파하기' 자료 공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최현우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세계은행(WB)이 지난 25일 우리 정부에 서한을 보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경험을 전염병 대응에 취약한 개발도상국과 공유해달라"고 긴급 요청했다.

26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막타 디옵(Makhtar Diop) 세계은행 인프라 부총재는 서한에서 코로나19 사태에 대응하기 위한 역량과 인프라 확보 등이 필요하다며 "한국에서도 정보통신기술(ICT) 기반의 혁신적 대응이 봉쇄조치(lock down) 없이도 문제를 해결하고 있는 중요한 요인"이라고 평가했다.

세계은행은 우리의 코로나19 대응경험을 아프리카 등 개도국과 공유해달라고 요청하면서 개별 회원국의 별도 요청이 있는 경우 양자 간 협력도 제공해주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기재부는 우리의 방역 대응 체계 및 경기 대응책 등을 정리한 'Tackling COVID-19(코로나19 격파하기)'이라는 자료를 만들어 세계은행에 전달했다. 여기에는 국내 발생 현황과 방역 대응,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하와 추가경정예산안 등을 포함한 경기 대응책까지 담겼다.

기재부는 향후 세계은행과 신탁기금 등을 활용한 협력사업 추진 시 전염병 대응체계 등을 포괄하는 개도국 보건·의료 분야에 대한 지원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기재부는 "특히 국내 전문가와 함께 세계은행을 포함한 주요 국제 금융기구들과 협력체계를 구축, ICT 등 한국의 혁신기술을 활용한 방역사업 모델들을 적극적으로 공유·확산해 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뉴시스 제공
기재부가 소개한 ICT 기술 활용 방역사업 모델 예시는 워킹스루(Walking Thru) 선별진료소, 의료기관의 여행이력 공유시스템을 활용한 검사 체계, 휴대전화 위치정보 등을 활용한 역학조사와 자가격리·자가진단 어플리케이션을 활용한 예방·처치 등이 포함됐다.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