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유기상 고창군수 "코로나19 확산방지·경제 활성화 사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이연수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유기상 전북 고창군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방지와 지역경제 활성화에 사활을 걸겠다고 밝혔다.

26일 유기상 군수는 긴급 브리핑을 통해 “코로나 비상근무 두달째 고창군은 아직까지 코로나19 청정지역을 유지하고 있다”며 “코로나19 확산방지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고창의 모든 역량을 총결집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표했다.

유 군수는 경제 활성화 대책을 발표하는 가운데 코로나19로 가장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과 농업인을 지원하는 대목에 방점을 찍었다.

연 매출 2억원 이하 소상공인 2000여 개소에 공공요금이 지원되고, 관광사업체 홍보·마케팅비 등이 지급된다. 또 판로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지역 농가들을 위해 차에서 내리지 않는 ‘드라이브 스루’ 방식의 소비촉진 행사가 준비되고, 공무원들의 고창 식당 이용 활성화로 지역에 돈이 돌고 도는 선순환 경제체제를 정착시킨다.

유 군수는 “관행에 머물러선 위기를 극복할 수 없어 특별한 지원대책을 파격적인 수준에서 집행하려 한다”며 “더 큰 경제 위기가 닥쳐오기 전에 정부와 전북도가 마련하고 있는 정책에 발맞춰 지금 할 수 있는 모든 대책을 신속하게 시행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고창군은 경제 살리기와 함께 코로나19 청정지역 유지를 위한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도 펼치고 있다.

군은 불시 점검 중 방역지침 미 준수 시설을 적발하면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집회와 집합금지 명령을 내릴 예정이며, 금지 명령에도 사업장을 운영하다가 적발되면 300만원 이하의 벌금과 확진자 발생 때 들어가는 입원·치료비 등을 구상 청구한다는 방침이다.

유기상 군수는 "혹시 모를 감염위험 속에서 사투를 벌이고 있는 의료진, 방역·소독에 지쳤을 공직자들,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따뜻한 손길을 내밀어 준 이웃들과 자원봉사자들, 힘겹게 버티고 있을 소상공인과 군민들 모두에게 감사하다"며 "우리의 자녀, 손자·손녀인 사랑하는 학생들이 활짝 웃으며 다시 공부할 수 있도록 사회적 거리두기에 다함께 참여해 주길 거듭 당부한다"고 호소했다.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