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륜차 교통사고 예방' 광주경찰, 안전대책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김광희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광주경찰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배달이 증가함에 따라 발생하고 있는 이륜차 교통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안전대책을 추진한다.

광주경찰청은 지자체와 이륜차 판매처 등과 협조해 운전자가 반드시 숙지해야 할 내용을 포함하는 홍보 전단지를 만들어 교부하는 등 안전대책을 중점추진 한다고 26일 밝혔다.

실제 광주지역에서는 지난해 이륜차 교통사고로 9명이 숨지는 등 사고가 끊임없이 발생하고 있다.

또 광주지역 이륜차 판매처는 150여곳이 있으며 배달대행업체는 총 41개, 1348명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광주시청·교통안전공단·TBN교통방송·배달대행업체 등과 협약을 맺고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간담회, 배달대행업체 현장 방문을 통해 이륜차 운전자 교통안전 교육도 실시할 계획이다.

광주시와 교통안전공단은 형광 반사지를 제작해 이륜차 운반함에 부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와함께 중대한 사고요인 행위인 난폭운전과 신호위반, 중앙선 침범 등은 현장단속을 강화한다.

단속 중 도주한 이륜차에 대해서는 캠코더 영상촬영 등을 통해 이륜차 차량번호 및 배달대행업체 등을 식별한 후 직접 방문을 통해 반드시 범칙금과 벌점을 부과할 예정이다.

교통법규를 위반한 이륜차에 대해 시민들의 공익신고를 활성화하기 위해 스마트국민제보 앱을 활용한다.

지난해 이륜차 교통법규위반은 총 3626건 중 안전모미착용이 1871건(51.6%)으로 가장 많았으며 신호위반 1108건(30.56%), 중앙선 침범199건(5.49%) 순이다.

광주경찰청 관계자는 "이륜차는 다른 차량에 비해 운전자를 보호해 줄 수 있는 장치가 부족해 교통사고가 발생할 경우 중상이나 사망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며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교통법규를 반드시 준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