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배진석 도의원 "경북도, 감염병 대응 인프라 확충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황선용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경북도의회 배진석(경주) 의원은 26일 제314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 5분발언을 통해 감염병 대응 인프라 확충을 위한 경북도 차원의 노력을 촉구했다.

배 의원은 "이번 코로나19 사태로 경북의 감염병 인프라가 부족한 것으로 드러났다"며 "경북에서 감염병 환자가 속출했지만 이들을 치료할 의료진과 인공호흡기, 에크모(ECMO) 등의 특수장비의 부족은 물론, 음압병실은 지난해 12월 기준 전국 1027개 중 고작 3.3%인 34개만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또한 "경북은 감염병 중증질환자를 전문적으로 진료할 상급종합병원 하나 없어 지역의 환자들을 부산·경남 등 전국 의료기관으로 보낼 수밖에 없었고 현재에도 경북의 환자들은 타 시도의 38개 병원에 뿔뿔히 흩어져 누구보다 큰 고립감과 두려움 속에서 유랑치료를 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배 의원은 "더 이상 도민들이 감염병을 치료할 전문병원을 찾아 타 시·도로 가는 일이 없어야 한다"며 "감염병 대응 인프라 확충을 위해 도내의 유일한 대학병원인 동국대 경주병원을 상급종합병원으로 지정하기 위한 도 차원의 적극적인 노력과 지원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아울러 "동국대 경주병원이 상급종합병원으로 지정될 경우 도내의 감염병에 대응할 전문 의료인력과 시설 및 장비 등이 갖춰지게 되고 신속한 치료와 예방대책을 수립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배 의원은 "코로나19 사태는 다양한 형태의 감염병 발생과 지역을 넘어 세계적 대유행(팬데믹)으로 확산되는지를 증명했다"며 "경주는 매년 국내외 관광객 천만 명 이상이 찾는 글로벌 관광도시로 감염병이 언제든지 유입되거나 발생할 가능성이 상존하고 있는 만큼 신속하고 철저한 초기 대응이 중요하다"고 부연했다.

또 "이번 코로나19로 그 어느 지역보다 마음의 상처를 많이 입은 경북 도민들의 아픔을 보듬어 주고 소 잃고 외양간도 못 고친다는 우를 범하지 않게 도내 감염병에 대한 신속하고 철저한 대응을 위한 전문 감염병 예방 인프라 구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