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대전시, 노래방·PC방 등 영업중단 피해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박동현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대전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으로 피해를 보고 있는 실내체육시설과 노래방, PC방을 대상으로 영업중단에 따른 피해지원에 나선다.

26일 시에 따르면 재난기금을 긴급 투입해 영업중단을 이행하는 업소 한 곳 당 50만 원씩 지원하기로 했다. 지원대상은 시가 제시한 운영제한 기간인 30일 부터 다음 달 5일 동안 영업을 중단하는 업소다.

현재 대전엔 무도학원과 체육도장 등 실내 체육시설 800여 곳, 노래방 1400여 곳, PC 방 900여 곳이 영업 중이다.

지원 절차는 사업자가 다음달 6일부터 17일까지 지급신청서와 사업자등록증 등을 준비해 해당 자치구 관련부서에 제출하면 간단한 서류검토를 거쳐 지원금을 받을 수 있다.

한편, 시는 지난 22일부터 사회적 거리 두기 실천을 위해 노래방과 PC방, 실내 체육시설, 학원, 교습소에 대해 영업중단 권고와 함께 집중 점검을 벌이고 있다.

특히 준수사항 미 이행시 행정명령을 통해 벌금 300만 원을 부과하고, 확진자 발생 시 입원·치료비 및 방역비 등 손해배상(구상권)을 청구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4월 5일까지 집단감염 위험시설에 대해 지속적으로 영업 중단을 권고하고 현장점검을 철저히 하겠다"고 했다.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