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도레이첨단소재, 기저귀소재 생산라인 바꿔 마스크필터 13t 공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이정훈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종합 부직포 생산업체인 도레이첨단소재가 정부 지원을 받아 기존 기저귀 소재 생산라인을 마스크 필터용(KF-80급)으로 바꾸는 데 성공했다.

26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이번 생산라인 전환으로 도레이첨단소재는 하루 13t의 마스크 필터용 멜트블로운 부직포를 공급하게 된다. 이는 마스크 650만장(업체 추산)을 생산할 수 있는 분량이다.

도레이첨단소재의 마스크용 소재는 얼마 전 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KTR)에서 안전성 검사를 마쳤다. 이후 식약처의 허가 절차를 거쳐 오는 31일부터 본격적으로 보건용 마스크 생산에 들어갈 예정이다.

당초 오는 5월부터 생산라인을 가동할 계획이었으나 정세균 국무총리 현장방문과 산업부 협의 등을 통해 양산체제를 앞당겨 갖추게 됐다.

산업부는 식약처, 도레이첨단소재와 협력해 멜트블로운 부직포 부족으로 생산 차질을 겪고 있는 마스크 제조업체에 우선적으로 해당 물량을 공급할 계획이다.

도레이첨단소재의 생산설비는 외피와 내피에 쓰이는 스펀본드 부직포와 필터 역할을 하는 멜트블로운 부직포를 한 번에 만들 수 있다는 장점을 지닌다. 일반적인 보건용 마스크는 스펀본드 부직포와 멜트블로운 부직포를 따로 생산해 접합해야 한다.

산업부는 기존 설비와 비교해 생산 속도가 5배 빨라져 생산량도 그만큼 늘어날 것이라고 설명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그간 도레이첨단소재를 비롯해 국내 멜트블로운 생산 확대를 위해 설비 신증설 확대, 용도 전환을 독려해왔다"며 "수입 대체선 발굴, 설비 개선 등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전했다.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