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양평군, 11만6092명 군민 모두에게 10만원씩 지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이연수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정동균 경기 양평군수는 26일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지역경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양평군 재난기본소득 10만원을 모든 군민에게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정 군수는 "현재 상황에서는 특정 대상만을 위한 ‘복지’보다 주민 모두를 위한 ‘경제 정책’이 필요하다"며 "경기도 재난기본소득과 마찬가지로 소득과 나이에 상관없이 전 군민을 대상으로 재난기본소득 10만원을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경기도에서 재난기본소득으로 지급하는 10만원을 합하면 1인당 20만원으로, 4인 가족일 경우 총 80만원을 지원받게 된다.

지급대상은 2020년 3월 26일 0시 기준 시점부터 신청일까지 양평군민인 경우에 해당하며 양평군 재난기본소득도 경기도와 마찬가지로 지급일로부터 3개월이 지나면 소멸하는 지역화폐로 지원한다.

군은 단기간 재난기본소득을 전액 소비해 가계지원 효과와 더불어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매출 증대를 도모하기 위해서며 지역화폐 지급 절차는 내부적으로 검토중이다.

양평군 현재 인구는 11만6092명으로 집계됐으며 재난기본소득에 소요되는 재원은 약 117억원으로 군은 불요불급한 사업을 지양하고 SOC사업과 투자사업은 순위를 조정·집행해 가용재원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군은 코로나19 사태의 고통분담을 위해 양평군청 5급 이상 간부 공무원들의 급여 일부를 반납해 1100만원을 경기공동모금회에 기탁하기로 했다.

이에 대해 군의회는 코로나 19 상황이 발생된 직후부터 군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삼고 집행부와 함께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며 경기도에서 실시 예정인 재난기본소득 지급 정책에 적극 동참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재난기본소득 지급 근거 조례를 의원 협의를 통해 마련하고 4월 실시 예정인 제267회 임시회에 상정해 처리키로 해 군민에게 지급되는 10만원의 재난기본 소득 지원이 확정될 것으로 보인다.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