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오늘부터 코로나19 빅데이터 역학조사…동선·체류지점·발병지 실시간 분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조민재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역학조사 지원시스템이 26일부터 정식 운영된다. 확진자의 이동동선과 시간대별 체류지점, 대규모 발병지역 등이 실시간으로 분석될 예정이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부본부장(국립보건연구원장)은 이날 오후 진행된 정례브리핑에서 이 같이 밝혔다.

코로나19 역학조사 지원시스템은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감염병예방법)'에 따른 역학조사 절차를 자동화하는 시스템으로, 확진자 면접조사 결과를 보완해 빅데이터의 실시간 분석을 가능하게 한다.

권 부본부장은 "방대본에서는 질병관리본부, 국토교통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함께 코로나19 역학조사 지원시스템을 오늘(26일)부터 정식으로 운영한다"며 "이 시스템은 빅데이터의 실시간 분석을 가능하게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확진자의 이동동선과 시간대별 체류지점을 자동으로 파악할 수 있기 때문에 대규모 발병지역을 분석해 지역 내 감염원을 파악한다든지 다양한 통계분석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