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고창군, 건강매니저들 취약계층 가정 방문 안전관리 앞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정예준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전북 고창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건강 매니저들이 취약계층의 가정을 방문해 건강 등 안전관리에 앞장서고 있다.

26일 고창군보건소에 따르면 이달 초부터 40여명의 보건소, 지소, 진료소 보건인력 건강매니저들이 지역내 방문건강관리 대상자인 건강 취약계층, 만성질환자, 재가 암환자 가정 1973명을 방문하고 있다.

매니저들은 영양 보충식품과 필수 영양제, 마스크 배부 및 기초검진(혈압, 혈당 등)을 통한 건강상담, 올바른 손 씻기, 기침 예절, 가정내 소독 생활습관 지도를 진행하고 있다.

특히 고혈압, 당뇨병 복용 약물 지속관리를 교육하고, 매일 전화 방문을 통해 건강문제와 끼니 안부전화를 드리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해 농한기 농촌 지역의 사랑방인 경로당 운영이 중단되고, 각종 대중매체의 외출자제 권고 등을 통해 어르신들의 불안감이 크게 증가해 신체적, 심리적 어려움을 겪고 있다.

여기에 마을 경로당은 농한기 어르신들의 공동식사를 해결해 왔는데, 다중이용시설 이용이 어려워지면서 특히 독거노인의 영양 불균형이 우려되고 있다.

최현숙 보건소장은 “코로나19로 다소 어려움을 안고 있는 시기, 고창관내 건강취약 계층 어르신들에 대한 세밀한 관심과 건강관리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하겠다”고 밝혔다.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