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군포, 1인 재난기본소득 5만원···경기 것 더하면 15만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김지후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경기 군포시가 코로나19 피해 극복을 위해 모든 시민에게 1인 5만원을 일괄 지급하고, 마스크도 5장씩 나눠준다. 26일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군포형 재난기본소득’ 방안을 확정했다.

이번 대책은 전체 시민 27만5857명(2월말 기준)을 대상으로 한다. 군포시민 1명이 받게 되는 재난기본소득은 경기도형 10만원과 군포형 5만원 등 모두 15만원이다. 지역화폐 ‘군포愛머니’로 지급된다.

한대희 시장은 26일 SNS 등을 통해 “코로나19 사태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 경제의 직접적인 지원과 함께 최근 확정된 경기도형 재난기본소득에 동참키 위해 이 같은 결정에 이르렀다”고 설명했다.

또 “소득과 재산, 나이에 상관없이 일률적으로 지급해 대상자 선별에 따른 불필요한 시간과 행정 낭비를 방지키로 했다"며 "코로나19로 타격을 입은 시민들의 생계안정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 시장은 “이번 재난기본소득 지원이 지역화폐로 지급되는만큼 소상공인 등의 매출 증대 효과로도 이어져 지역경제에 숨통이 트일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시는 단기간에 지원 혜택이 확산될 수 있도록 3개월 안에 모든 조치를 마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소요 예산 138억원은 재난관리기금과 코로나19로 취소된 군포철쭉축제 등 각종 행사성 예산을 모두 모아 마련한다”고 알렸다.

시는 다음 주 중으로 시민 모두에게 1인 5장씩 총 138만개의 마스크를 통·반장을 통해 지급한다. 등록외국인과 이주노동자에게도 동일하게 배부, 군포에 거주하는 모든 시민이 혜택을 보도록 한다.

이와 별도로 어린이집과 유치원, 초·중·고등학교 학생들과 요양시설, 지역 의료진, 선별 진료소 등에도 마스크를 추가 지급해 코로나19의 집단 감염 확산 방지에 나선다.

앞서 시는 정부 추경이 반영된 취약계층·아동 생계지원과 중소기업·소상공인 금융 지원, 시 산하기관의 각종 프로그램 강사·요양보호사 생계지원, 지방세 감면, 긴급 방역 등을 위해 212억원 규모의 긴급 재정지원대책을 발표했다.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