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리부트] 특허청, 마스크 디자인 특허권 얻은 유노윤호에 재차 러브콜…행안부에 밀린 설움 이겨낼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열정 만수르' 동방신기(TVXQ) 유노윤호가 또다시 특허권을 얻은 것으로 전해진 가운데, 대한민국 특허청이 다시금 그에게 러브콜을 보냈다.

특허청은 26일 오후 공식 인스타그램에 "특허권을 가진 아이돌은? 심지어 이번에 디자인권까지 가지게 된 아이돌은? 가장 해로운 벌레는 '대충'이라는 명언을 남긴 아이돌은?"이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특허청 홈페이지에 공개된 한 마스크와 함께 유노윤호의 본명인 정윤호라는 이름이 담겨 있었다.

유노윤호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유노윤호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지난 3일 특허를 출원해 16일에 등록된 그의 마스크는 입이 위치하는 중앙 부분에 여닫을 수 있는 덮개를 설치해 마스크를 착용한 상태로도 음료를 마실 수 있도록 했다.

유노윤호에게 축하 메시지를 전하면서 특허청은 "이번엔 저희 유튜브 4시 특허청에 출연해보시는건..?!?!? 끼약>ㅂ<"이라며 다시금 러브콜을 보냈다.

과거에도 유노윤호는 방송에 출연해서 발명이 취미라고 밝히면서 특허청에 등록된 자신의 이중 컵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이 내용이 재조명되면서 특허청은 '4시! 특허청입니다' 100회를 맞아서 출연해달라는 러브콜을 보낸 바 있다.

특허청 인스타그램
특허청 인스타그램

하지만 그의 출연은 이뤄지지 않았고, 대신 특허청은 설문조사를 통해 그가 '특허청과 어울리는 연예인' 1위에 올랐다면서 영상을 게재해 '윤호바라기' 다운 모습을 보여줬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유노윤호의 출연을 꼭 부탁합니다♥", "공계로 덕질하다니ㅋㅋㅋ", "유노윤호 열정은 어디까지인가" 등의 반응을 보이며 그의 출연을 소망했다.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러브콜을 보낸 특허청의 간절한 메시지가 이번엔 유노윤호에게 전달될 것인지 이목이 집중된다.

한편, 유노윤호는 행안부 안전홍보대사로 위촉된 바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