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서대문구, 도농상생 식재료 공급 정착…이용기관 124곳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임준호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서울 서대문구(구청장 문석진)는 2018년 9월 '도농상생 식재료 공급' 시행 이후 이용 기관과 납품 금액이 대폭 증가했다고 26일 밝혔다.

구는 2018년 8월 전주시와 도농상생 업무협약을 맺고 '서대문구 공공급식센터'를 설치했다. 이후 같은해 9월부터 관내 어린이집과 복지시설 등의 주문을 받아 전주 생산지의 신선한 식재료를 매일 공급하고 있다.

구에 따르면 사업 시행 1년6개월만인 지난달 말 현재 이용 기관은 처음 56곳에서 124곳으로, 납품 금액은 월 3184만원에서 월 1억3465만원으로 늘었다.

식재료의 품질과 신선도, 가격 경쟁력 높아 주문 기관과 물량이 계속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이 사업은 유통 경로 축소를 통해 생산자에게 적정 가격을 보장하면서도 급식 기관에는 보다 저렴한 식재료를 제공하고 있다. 특히 농산물의 경우 무농약과 유기농 등 친환경 물품이 70%, 전주시 자체인증 물품이 90% 이상 된다.

문석진 구청장은 "산지와 소비자, 공공급식센터 간 협력을 통해 친환경 식재료의 안정적 공급과 도농 교류를 강화하고 먹거리 인식 개선에도 힘쓰겠다"고 말했다.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