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부천, 생명수교회 목사 부인도 확진···이 교회에서 22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조민재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부천 26번째 확진자인 생명수교회 목사의 부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부천시에 따르면 옥길동에 거주하는 A(60)씨가 26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관내 26번째 환자인 생명수교회 목사의 부인으로, 자가격리 해제를 앞두고 양성판정을 받았다.

시 관계자는 "자가 격리 해제를 앞두고 양성 판정을 받아 자택 외 이동 경로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전했다.

한편 생명수교회 교인 확진자는 19번째 구로 콜센터 확진자를 제외한 22명이며 부천지역 전체 코로나19 확진자는 완치 퇴원한 15명을 포함해 모두 58명으로 집계됐다.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