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대학동기가 말한 임영웅, "학창시절 끼 많고 재밌어…이성에게 인기많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임영웅의 대학 동기가 임영웅에 대한 에피소드를 전했다. 

26일 유튜브 채널 'JELLY SPOON SW'에는 "대학 동기가 임영웅을 말하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현재 경북대 실용음악과에서 학생들을 가르치고 있는 겸임교수 이웅일씨는 임영웅과 대학 10학번 출신으로 '어썸블라' 라는 팀으로 공연을 해온 형,동생 사이라고 소개했다.

유튜브 채널 'JELLY SPOON SW'

그는 처음부터 끝까지 '미스터트롯'을 다 봤다며 "워낙 친형생 친동생같은 사이라 경연하면서도 같이 통화도 하고 그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실감이 안난다. 영웅이란 친구가 팝이나 발라드 정말 다 잘하는 친구였다. 어느날 트로트로 전향하겠다 했을때 놀랐고 큰 대회에 나가서 1등을 했다는거에 놀랍고 제가 팀의 리더로서 뿌듯하다"고 전했다.

이웅일씨는 학창시절 임영웅에 대해 "처음에 봤을땐 힙합소년이었다. 그당시 스무살이다보니까 앳됐다. 머리도 더벅머리나 바가지머리였고 안경도 고글같은걸 썼다. 학창시절엔 귀엽고 끼많고 발랄하고 재밌었던 친구였다"고 말했다.

이어 "당연히 많은 친구들이 좋아했고 그 당시에 임영웅 학생이 좋아하던 장르가 발라드였다. 제가 봐도 반할정도로 노래를 잘했다. 아마 여자들한테 인기가 많았었다"고 덧붙였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영웅은 어릴때도 끼도 많앗고 노래에 열정이 많은 칭구엿엇네요", "영웅에게 힘도 되어주시고 두분 우정 오랫가시길 바래봅니다", "영웅이 많은 노력 힘든시기 잘 견뎌 여기까지왔네요", "선생님 영웅님에대한좋은 말씀 감사합니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