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불량 마스크 7만장 시중에 판매한 일당 4명 구속 기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황선용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대구서 폐기된 불량 마스크 7만장을 시중에 유통한 일당이 재판에 넘겨졌다.

대구지검 형사4부(김정환 부장검사)는 불량 마스크 7만장을 시중에 유통한 혐의(약사법 위반)로 유통회사 회장 A(59)씨 등 4명을 구속 기소 했다고 26일 밝혔다.

A씨 일당은 지난 2월 보건용 마스크 제조 과정에서 발생한 성능 미달 불량 마스크(KF94, KF80 등) 25만장을 장당 350원에 사들여 외관상 정상 제품과 구분이 어려운 7만장을 선별해 장당 700원~1200원을 받고 시중에 유통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외관상 수선이 필요한 마스크에 귀걸이용 밴드 등을 붙이는 수법으로 보건용 마스크 3만5000장을 무허가 제조한 혐의도 받고 있다.

칠곡 경찰은 지난 6일 마스크 제조공장에 있던 불량 폐보건용 마스크 2만5000장을 시중에 유통되기 전 신속하게 압수했다.

검찰 관계자는 "압수한 불량 폐보건용 마스크 2만5000장은 폐기할 예정이다"고 설명했다.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