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경남도, 오늘부터 '코로나19 민생·경제대책본부' 운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강건우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경남도가 코로나19로 어려움에 처한 민생경제 활력 회복과 각 산업 분야로 확산하는 피해 대응 강화를 위해 기존의 경남도 경제상황대응반을 26일부터 '코로나19 극복 민생·경제대책본부'로 격상시켜 운영한다.

문승욱 경제부지사는 이날 오전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히고, "도지사는 본부장으로 '코로나19 극복 민생·경제대책본부'는 앞으로 폭넓고 광범위한 민생·경제 지원체계를 마련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민생·경제 대책본부는 기존 소상공인과 제조·수출 중소기업 중심의 점검을 문화·관광, 농·수·축산, 건설·교통 등 전 산업 분야로 확대해 나가고, 여성·아동·청년 등 분야별 사회·복지 상황도 함께 모니터링하여 민생 전반과 산업 전 분야를 다각적으로 점검하고 종합적인 대응 방안을 강구해 나갈 계획이다.

대책본부는 오는 4월 1일 첫 회의를 시작으로, 경남 민생·경제 현황과 전망에 대해 분석하고 피해 분야의 대응 방안을 우선적으로 논의할 예정이다.

또 매주 정기적으로 회의를 열어 추진 상황을 꼼꼼히 점검하고, 제도 개선 사항은 정부에 건의하여 경남 민생경제를 전방위적으로 챙긴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대책본부 운영과 연계해 코로나19로 인해 사회 전반에 미칠 수 있는 영향을 분석하는 전문가 그룹도 구성해 가동하기로 했다.

경남도정자문위원회와 경제혁신추진위원회 등과도 연계해서 토의 주제 선정 및 대안 제시 등이 이뤄지도록 운영한다.

대책본부는 또 4월 초부터는 통합상담지원센터를 운영해 도민의 지원 시책 활용이 보다 용이하도록 할 계획이다.

이는 중앙정부와 경남도, 시·군에서 다양한 정책이 발표되고 있지만, 도민이 활용하기에 구체적인 내용 접근과 이해가 쉽지 않아 일부 혼란을 겪고 있다는 판단에 따른 조치다.

특히, 일부 창구에서는 지원 대상 여부와 관계없이 일시에 많은 수요가 몰려 줄서기가 늘어나는 등 불편이 야기되고 있는 때문이다.

통합상담지원센터는 이러한 현장의 문제점을 최대한 해소하기 위해 전화 및 온라인 창구를 통해불편사항을 접수하고, 가용한 시책을 파악해 회신하는 한편,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중소기업진흥공단 등도내 각 지원 기관을 연결해 드리는 창구 역할을 하게 된다.

한편, 경남도는 지난 25일부터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에서 1000만원 긴급경영안정자금 직접 대출 시범 운영에 들어갔으며, 4월 1일부터는 소진공 홈페이지를 통해 인터넷 접수를 시행할 계획이다.

인터넷 접수는 원하는 일자와 시간을 선택해 예약할 수 있다.

신청 대상은 NICE 평가 정보를 적용한 개인신용평가 4등급부터 10등급인 업체로 코로나19 관련 피해 기업이다.

참고로, 1등급에서 3등급은 시중은행(국민·기업·농협·신한·우리·하나·SC·경남)에서, 4등급에서 6등급 경우 1000만원까지는 소진공, 1000만원 이상은 소진공에서 발급하는 소상공인확인서를 가지고 시중은행으로 가서 상담을 받아야 한다.

신청 자격은 자금 신청일 기준으로 전년 동기간의 매출액이 10% 이상 감소 되었음이 입증되는 경우이거나, 코로나 19로 피해를 입었거나 피해가 예상되는 경우, 또는 교육청에서 발행한 학원, 교습소 휴원 증명서를 제출한 경우에 한한다.

대출 한도는 업체당 최고 1000만원이내 이며, 대출금리는 연 1.5% 고정금리다. 대출기간은 5년으로 2년거치, 3년 원금균등 분할상환이다.

경남지역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센터는 창원, 진주, 김해, 통영, 양산 등 5개 센터가 있다.

센터별 관할구역은 ▲창원센터= 관할구역은 창원시, 창녕군, 함안군 ▲진주센터= 진주시, 사천시, 산청군, 의령군, 남해군, 하동군, 거창군, 함양군, 합천군 ▲김해센터= 김해지역 한정 ▲양산센터= 양산시, 밀양시 ▲통영센터= 통영시, 거제시, 고성군이다.

문승욱 경제부지사는 "이번 소상공인 긴급경영안정자금 직접 대출 등 정책 시행으로 어려움에 처한 소상공인들이 조금이나마 도움 받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