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유 퀴즈 온 더 블럭’ 신원호PD, "조연출 당시 유재석에게 '자기' 소리 들어…와닿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유 퀴즈 온 더 블럭’ 신원호PD가 유재석과 친해진 계기를 설명했다. 

25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는 신원호PD가 유재석에 대해 고백했다. 

"유재석을 그전부터 좋아했냐"는 질문에 신원호PD는 "그때는 이렇진 않았다. 제가 조연출이었으니까 출연료가 얼마였는지도 다 기억한다"고 이야기했다. 출연료를 들은 조세호는 "어휴, 지금이랑은 많이 차이가 나네요"라고 날라워했다. 

유재석의 잠재력을 느꼈던 순간이 있는지 묻자 "재밌는 사람이고 너무 좋은사람인 건 딱 안다. 신입 조연출들의 그런 마인드가 있다. 연출 형들이 연예인들이랑 친하게 지내는걸 보면 내가 가까이가면 없어보일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이에 유재석은 "그 당시 PD들하고 이야기할 때는 (신원호PD가) 안다가왔다. 근데 혼자 있을 때 와서 말걸었다"고 공감했다.

‘유 퀴즈 온 더 블럭’ 캡처

이어 신원호PD는 "'자기야'를 듣고 생각난 게 있다. 과거 프로그램에서 1미션이 있었다. 편집이 재밌다는 말에 자랑하고 싶어서 말을 거들었는데 형이 '앞에는 자기가 하는구나?'라고 했다. 형이 처음으로 나에게 말을 놨다. 처음 다가와준게 와닿았다"고 쑥쓰러워했다. 

이 말을 들은 유재석은 "원호가 만화책 선물을 줬다. 그 전집을 아직도 제가 가지고 있다"고 미소를 지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두 분 조합 보기 좋네요 ㅎㅎ 두 분 다 응원합니다", "신원호 pd하고 유느 함께 프로 하나 했으면 좋겠다", "신원호 피디님이 “20세기 소년..”이라고 고쳐줄 때 유느 눈썹 씰룩하면서 머쓱해하는 표정 완전 귀여움", "유느 드라마 까메오 나오면안되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