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전주 착한 임대 운동' 세계 25만 지방정부에 소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김철희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전북 전주시가 전주발로 시작된 착한 임대 운동과 재난 기본소득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극복정책을 세계 지방정부와 공유한다.

전주시는 코로나19와 관련된 정책과 추진일지 등이 세계보건도시 웹사이트와 세계지방정부연합(UCLG) 아시아태평양지부의 홈페이지 등에 게재된다고 26일 밝혔다.

세계지방정부연합은 국제연합(UN)의 193개 가입 국가 중 140개국 25만여 지자체와 175개 지자체 협의체 회원을 둔 국제적 지자체 연합조직이다.

해당 홈페이지에는 코로나19 발생 후 소비위축으로 어려움에 처한 영세 소상공인들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전주한옥마을 건물주들이 시작한 착한 임대운동이 소개된다. 저소득층의 긴급생활안정을 위한 전주형 재난기본소득 지원도 등재된다.

또 코로나19 대응 월별 추진일지는 물론 외국어 안내서비스와 유학생의 생필품 구입배달 서비스, 승차(드라이브스루) 진료, 시민 일제 소독의 날 운영, 취약계층 마스크 배부 등이 설명된다.

시는 국제기구 측의 요청하면 필요 시 화상회의 등을 통해 세계 도시들과 시의 모범사례를 공유한다. 전주를 방문한 외국인과 외국인 거주자 등을 대상으로 영어와 중국어로 번역한 안내서비스를 제공해 코로나19의 국외 역 유입과 지역 확산 방지를 집중한다.

버나디아 트잔드라데위 세계지방정부연합 아태지부 사무총장은 "전주의 코로나19 대응 경험이 다른 도시들에게 매우 유용하게 사용될 것"이라며 "전 세계의 빠른 안정화를 기원한다"고 밝혔다.

전주시 관계자는 "코로나19를 극복하기 위한 전주시의 정책은 시민들의 따뜻한 마음과 마음을 잇는 사회적 연대와 신뢰를 품고 있다"면서 "세계지방정부에 코로나19가 급속도로 퍼지는 유럽 가입도시가 많은 국제기구인 만큼 시의 사례가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