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윤석헌, '코로나19' 금융지원 점검…"은행 지원 와닿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장지우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은행권의 금융지원 상황을 점검하기 위해 일선 영업점을 찾아 신속한 대출을 거듭 당부했다.

26일 금감원에 따르면 윤 원장은 이날 서울 동작구에 위치한 KB국민은행 사당동지점의 '코로나19 피해지원 전담창구'와 'KB소호컨설팅 사당센터'를 방문했다.

코로나19 피해를 겪고 있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자영업자에 대한 자금지원이 일선 창구에서 신속하게 이뤄지는지 살펴보기 위해서다. 현장의 애로사항도 직접 청취했다.

윤 원장은 "지점 직원들이 주변 자영업자 상황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을 것"이라며 "현장의 판단에 따라 최대한 신속하게 도와줄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차보전 대출프로그램의 원활한 정착 ▲대출 만기연장·이자상환 유예의 차질 없는 시행 ▲연체우려고객에 대한 지원 등을 당부했다.

앞서 금감원은 코로나19 관련 은행권의 금융지원상황을 점검한 바 있다. 그 결과 각 은행들이 경영진 책임·지휘 아래 코로나19 피해 관련 비상지원, 관리체계를 구축하고 자영업자 등 지원방안을 수립한 것으로 봤다.

구체적으로는 금융지원 실적 관리, 피해지원 상품 개발, 지역사회 기여활동 강화, 대구·경북지역에 대한 특별지원대책 시행 등 지원이 적극적으로 이뤄지고 있다는 게 금감원 설명이다.

그럼에도 자영업자들은 '은행권의 지원 노력이 피부로 와 닿지 않는다'고 호소하는 상황이다. 이에 대해 창구담당자들은 코로나19 관련 자금 수요가 초기에 저금리 정책자금으로만 쏠리면서 은행들의 지원이 크게 느껴지지 않는 것이라고 봤다.

금감원은 "은행들의 보증업무 분담, 신속 심사와 지원·관리체계 구축에 이어 은행을 통한 이차보전 대출프로그램이 준비 중"이라며 "긴급한 자금수요가 안정화되면 고객의 만족도도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금감원이 파악한 시중·지방은행의 대구·경북지역 지원 실적은 지난달 7일부터 이달 20일까지 총 7077억원이다. 대구은행이 222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하나은행 1300억원, 신한은행 841억원으로 뒤를 이었다.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