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대구서 통합당 총선 공천자 자가격리 및 선거사무소 폐쇄(종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최현우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로부터 대구 달서구병 공천을 받은 김용판 예비후보의 부인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김 후보가 자가에 격리되고 선거사무소가 폐쇄됐다.

26일 대구시 재난안전대책본부는 26일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정당 총선 예비후보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그는 통합당 김용판 예비후보”라고 밝혔다.

김 예비후보 선거사무소 관계자에 따르면 김 예비후보의 부인 A씨는 지난 24일 오후 3~4시께 코로나19 확진 통보를 받고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대구시 성당동 소재 김 예비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일하던 선거관계자 4명도 25일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고 현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김 예비후보 역시 이날 오전 9시께 달서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진단검사를 받고 자가격리 상태다.

선거사무소는 보건당국이 방역조치에 나섰으며 폐쇄된 상태다.

김 예비후보가 선거운동을 하면서 접촉한 유권자들의 감염가능성이 제기되면서 보건당국은 역학조사에 신경이 곤두선 것으로 알려졌다.

김 예비후보 선거관계자는 “평소 아침과 저녁에 두 차례에 걸쳐 선거사무소를 자체 방역해왔고, 김 예비후보도 선거운동 과정에서 악수를 하지 않는 것은 물론 2m 이상 거리두기를 철저하게 했기 때문에 감염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날 총선 후보 등록이 시작된 날 후보 부인이 코로나19에 확진되고 후보자가 자가격리되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해 향후 선거운동에 막대한 차질이 예상된다.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