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오인환·여운영 충남도의원, 감염재난 예방책 마련 촉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장혜숙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충남도의회 제319회 임시회 1차 본회의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교훈 삼아 감염 전문병원 설치 등 감염 재난에 대비한 예방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제안이 나왔다.

도의회 오인환 의원(논산1)과 여운영 의원(아산2)은 26일 본회의에서 코로나19를 계기로 더욱 안전한 충남을 만들기 위해 감염병 전문병원 설치, 모든 도민에 재난기본소득 지급 등을 각각 주장했다.

오인환 의원은 5분 발언을 통해 “이번 코로나19 사태를 전화위복 기회로 삼아야 한다”며 “도민의 생명과 건강을 보호하기 위해 공공의료정책을 확대하고 국가 감염병 전문병원을 충남지역에 설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코로나19 집단감염이 이뤄진 지역을 선행 분석한 결과 감염병 전문병원이 없어 일반 대학병원에서 감염병 환자를 수용·치료하다 보니 일반 의료기능이 현저히 떨어져 많은 환자가 치료에 불편을 느낀 것으로 나타났다”며 “평상시 일반 병원 역할을 수행하고 감염병이 발병할 경우 즉시 전문병원으로 전환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춘 대형 종합병원을 내포신도시에 설립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재난 발생시 전 도민에게 신속히 재난 상황을 전파하기 위한 마을무선방송사업의 조속한 완료도 촉구했다.

오 의원은 “전 도민에게 긴급 행정안내 방송과 재난 상황 전파가 이뤄져야 함에도 아직까지 예산부족을 이유로 비상 상황 시 신속히 재난방송을 하지 못하는 곳이 있다”고 지적했다.
뉴시스 제공

여운영 의원은 “소상공인 등에 지급될 1500억원 규모 긴급 생활안정자금의 지원 대상은 15만명으로 220만 도민의 7%에 미치지 못하고 있다”며 “지금은 차별적 지원이 아닌 보편적 지원이 절실히 필요한 때”라고 강조했다.

“미세한 차이로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 분들의 실망과 분노는 매우 클 것이며 이로 인해 닥쳐 올 후폭풍에 대해서도 준비해야 한다”면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이 무너지지 않도록 붙잡아 주는 것과 죽어가는 경제를 활성화하는 것이 코로나19를 이기는 마지막 단계가 될 것”이라고 짚었다.

여 의원은 또 “교사를 대신해 부족한 학습을 보충해주는 방과후교사들이 개학 연기로 인해 수입이 제로인 상태에 놓였다”며 “이번 긴급 추가경정예산안에 이들의 최소한 생계를 유지할 수 있도록 처우 문제도 포함돼야 한다”고 요구했다.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