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미 FDA, 코로나19 완치자 혈장 이용한 치료 승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임준호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25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심각한 환자를 치료하기 위해 회복된 환자의 혈장(plasma) 사용을 승인했다. 뉴욕시는 중증 환자를 치료하기 위해 코로나19로부터 회복된 환자들의 혈청(serum)을 검사하기 시작하기로 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부터 회복된 사람들은 코로나19에 대한 면역력을 얻은 것으로 보이지만 아직 확실치는 않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과학자들은 코로나19로부터 회복된 환자들의 혈청을 이용해 코로나19 대유행을 종식시키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는 치료법을 시험하고 있다고 뉴욕 타임스(NYT)가 25일 보도했다.

코로나19에 감염된 마카크(긴꼬리원숭이의 일종)에 대한 연구는 원숭이들이 코로나19에 감염되면 중화 능력을 갖는 항체를 만들어 추가 감염에 저항한다는 것을 보여주었다. 그러나 원숭이나 사람들이 얼마나 오랫동안 면역성을 유지할지는 확실하지 않다.

그럼에도 불구, 일단 회복됐던 사람들이 다시 코로나19에 감염되더라도 코로나19와의 2번째 싸움은 첫 감염 때보다 훨씬 쉬울 것이라고 뉴욕 마운트 사이나이 아이칸 의학연구소의 미생물학자 플로리안 크래머는 NYT에 말했다.

면역성을 평가하는 가장 빠른 방법은 병으로부터 회복된 사람들의 혈액에서 보호 항체를 찾아내기 위한 검사를 하는 것이다.

항체 검사는 몇몇 국가들에서만 이뤄지고 있지만 서구에서는 이미 널리 사용되고 있다. 하지만 항체 검사을 널리 사용하려면 과학자들은 먼저 특정한 안전 문제를 해결해야만 한다. 일부 제약회사들은 실험실에서 코로나19에 대항하는 항체를 개발함으로써 그러한 우려를 회피하기를 바라고 있다고 NYT는 전했다.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