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CJ CGV, 28일부터 전국 35개 지점 영업 잠정 중단 결정…롯데시네마-메가박스도 동참하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국내 최대 멀티플렉스 CGV가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전국 35개 지점에 대한 영업을 잠정적으로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CJ CGV 측은 금일 홈페이지서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영상의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부득이하게 일부 극장의 영업을 중단하게 되었다"고 전했다. 영업 중단은 28일부터 적용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면서 영업 중단된 극장의 사전 예매내역은 금일 중 일괄 취소된다고 덧붙였다. 전국에 116개 지점을 운영 중인 CGV는 직영점의 30%에 해당하는 지점의 운영을 중단하게 됐다.

CGV 홈페이지
CGV 홈페이지

이번 결정으로 인해 영업이 중단되는 곳은 서울에서만 대학로, 명동, 수유, 청담씨네시티, 피카디리1958, 하계점 등 총 6개다. 경기/인천에서는 김포풍무, 의정부태흠, 파주문산, 평택소사, 연수역, 인천공항점 등 6개, 대전/충청서는 대전가오, 천안, 청주율량, 홍성 등 4개 지점이 문을 닫는다.

이외에도 부산/울산/경남 지역서 센텀시티, 아시아드, 마산, 창원, 울산신천점 등 5개 지점, 대구/경북 지역서 대구, 대구수성, 대구아카데미, 포항점 등 4개, 광주/전라서 광주금남로, 광주용봉, 광주하남, 서전주, 전주고사, 전주효자, 목포, 순천점 등 8개, 강원/제주서 원주, 제주점 등 2개가 운영을 중단한다.

영업 중단 일자는 극장별로 다를 수 있으며, 영업 재개 일자는 추후 온라인 홈페이지서 공지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앞서 신천지 교인들로 인해 대규모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던 대구/경북 지역에서 단체 휴점이 진행된 적이 있으나, 전국적으로 대규모 영업 중단이 진행되는 것은 처음이다.

아직까지 롯데시네마나 메가박스 등 타 멀티플렉스에서는 대규모 운영중단을 결정하지는 않았다. 다만 CGV서 이러한 결정을 내렸기 때문에 향후 이들 역시 일부 지점들에 대한 운영 중단을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금일 CJ CGV의 주가는 전일 대비 11.96% 상승한 18,250원에 거래되고 있다.


추천기사